[나라안] 남성 손님 돌연死…외국인 여성 성매매 알선 조직 ‘발각’

○…성매매를 위해 오피스텔을 찾은 남성 손님이 갑작스럽게 사망하면서 성매매 알선 조직이 발각됐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카자흐스탄, 러시아 등에서 온 외국인 여성을 고용해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성매매특별법 위반)로 오모(37) 씨 등을 긴급체포했다고 17일 밝혔다. 성매매 알선에 가담한 종업원 2명과 돈을 받고 성행위를 한 카자흐스탄 국적 여성(20)도 같은 혐의로 입건했다.

오씨 등은 지난달 중순부터 광주 서구 치평동에서 오피스텔 7채를 빌려 외국인 여성을 고용해 11만∼15만원을 받고 성매매를 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외국인 여성들은 대부분 관광 목적으로 30~60일 간 국내 체류할 수 있는 관광비자를 가지고 있었다. 이들은 주로 인터넷에 여성 사진과 금액을 올려 손님들을 끌어 모았다. 일당의 범행은 오피스텔을 찾아온 남성이 돌연사하면서 경찰에 적발됐다.

경찰은 오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금융거래 명세를 분석하는 등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광주=박대성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