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우산공제, 소기업ㆍ소상공인에 재능기부 눈길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부산에서 음식점을 운영하는 A대표는 최근 손님이 줄어 음식점을 폐업하고 새롭게 의류매장 창업을 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의류업에 종사해 본 경험이 없어 고민하던 중, 노란우산공제 재능기부단에서 30년 경력의 의류매장 사업자가 신규창업자를 위해 맞춤강의를 한다는 것을 알게 됐다. 강의를 듣기 위해 부산에서 서울까지 찾아온 A씨는 “책이나 인터넷에서 보던 천편일률적인 내용과 달리, 같은 소상공인 입장에서 실제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 받을 수 있어 큰 도움이 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운영하는 노란우산공제 재능기부단 사업이 소기업ㆍ소상공인들의 위기 극복과 사업 성공에 도움을 주고 있다.

재능기부단은 노란우산공제에 가입된 80만 명의 소기업ㆍ소상공인의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하기 위해 지난 2013년부터 사업노하우, 마케팅, 창업 등 여러 분야의 재능기부자들을 통해 1대 1 상담과 단체교육을 벌이고 있다.

서울, 부산, 인천 등 전국 총 342명으로 구성된 재능기부단은 골판지 제조업체에 30여 년 종사하며 현재 대학교에서 중소기업경영론도 강의하는 사업 전문가뿐만 아니라 피부미용사와 도자기공예기능사와 같은 건강, 취미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로 이뤄져 있다.

재능기부단 작은교실은 그동안 ‘소비 트렌트 변화 따라가기’, ‘나이별 자녀의 두뇌개발’, ‘시들지 않는 꽃 만들기’ 등 다양한 주제로 사업에 필요한 지식과 경험을 나누고 참여자 간 인적네트워크를 구축해 소상공인들의 성장기반을 마련했다.

중기중앙회는 “1~20명의 소규모 강의를 지향해 강의자가 일방적으로 이야기하는 다른 강의와는 달리 소수 참여자와 강의자가 양방향으로 소통하며 서로 배울 수 있어 참가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앞으로 더욱 노력해 더 많은 소기업, 소상공인 가입자들이 지식을 함께 나누고, 위기를 극복하고 성장해 나가는 데 기여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재능기부단은 이 달 중 ‘고객만족도를 높이는 스피치 기법’ 등 8건의 강의를 진행할 계획이며, 노란우산가입자라면 누구나 1대 1 상담을 이용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노란우산공제 홈페이지(www.8899.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