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산 쇠고기서 ‘접착제·못·장갑’ 이물질 검출 ‘논란’

[헤럴드경제]미국산 쇠고기에서 공업용 접착제뿐 아니라 청색 작업용 장갑 및 금속 재질의 못 등이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2일 시사주간지 시사저널은 미국산 쇠고기 및 부산물 불합격 내역을 근거로 지난 9년 동안 495건의 미국산 쇠고기가 ‘불합격’ 판정을 받았다고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공업용 접착제가 발견된 2014년 이외 청색 작업용 장갑(2012년 6월 검출) 및 금속 재질의 못(2012년 6월 검출)이 발견되기도 했다.


시사저널은 쇠고기를 가공해 한국으로 수출하는 미국 내 작업장은 모두 62곳이며 이들 업체 상당수가 작업장에서 다양한 형태의 ‘검역 불합격 쇠고기’를 한국으로 보냈다고 밝혔다.

또 미국 농무부가 작성한 검역증에 기재된 쇠고기 부위와 실제 수출한 부위가 달라 적발된 경우가 179건에 달한다고 시사저널은 덧붙였다.

시사저널은 또 지난 9년 동안 495건의 미국산 쇠고기가 ‘불합격’ 판정을 받았는데도 미국 측에 개선 요청 및 수출 작업 중단과 같은 강도있는 조치를 한 것은 8건에 그쳤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농림축산식품부는 검역 결과에 따라 단계적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