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스타연구원 ‘줄기세포 임상센터’ 열어

바이오벤처 네이처셀과 알바이오가 공동 운영하는 바이오스타기술연구원은 협력병원인 베데스다병원과 공동으로 줄기세포 연구, 임상시험, 치료까지 가능한 ‘줄기세포 임상센터’<사진>를 개원했다고 17일 밝혔다.

임상센터는 4층, 166평 규모로 연간 500명 이상의 줄기세포를 배양·보관할 수 있는 CPC시설(Cell Processing Center)을 갖췄다. 박경찬 센터장(베데스다 병원장)을 비롯해 8명의 전문의가 운영위원으로 참여했다.

특히 알바이오가 1, 2상 임상시험을 끝낸 버거병과 퇴행성관절염을 비롯해 심장질환과 뇌신경계 등 4개의 전문 클리닉을 운영, 품목허가가 나올 경우 곧바로 줄기세포를 통한 재생의료 치료에 들어갈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연구원은 설명했다. 


라정찬 바이오스타 연구원장은 “줄기세포 임상센터 개소로 우리 줄기세포 기술의 세계적인 표준화를 시작하게 됐다”며 “중국과 일본 등 해외 환자 유치를 통해 국부 창출에 기여하겠다”고 주장했다.

조문술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