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송민순 논란, 문재인 사실관계 확실하게 밝혀라”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7일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 김만복 전 국가정보원장이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당시 북한에 사전 의견을 구했다는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주장과 관련, “문(재인) 전 대표가 사실관계를 확실하게 밝혀서 국민의 의문점을 풀어달라”고 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비상대책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상태에서 우리당이 얘기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청와대 새누리당에서 전가의 보도처럼 색깔론을 가지고 북한과 내통했다, 정부에서 일을 못하게 하겠다, 이런 것은 문제가 있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당시 의사결정 과정에 대해선 “제 경험은 그런 것이 없었는데 노무현정부에서는 어떻게 했는지 모르고, 그러한 것을 일부에서는 부인도 하고 그렇기 때문에 제가 그런 얘기는 할 수 없다”고 했다. 또 “제 경험에 의거하면 항상 그러한 문제는 외교보다 국방부 같은 경우에는 미국과 궤를 같이한다. 그래서 기권을 반대했을 수 있을 것”이라며 “그렇지만 통일부, 국정원 대북파트에서는 대북문제 고려해 기권하자, 찬성했을 수도 있는 데 그러한 내용은 저는 잘 모르겠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그러나 정부가 그렇게 찬성, 반대 이런 것을 부처의 업무성격에 따라 있을 수 있는데 그러한 것을 잘 조정해야 할 비서실장, 대통령, 서거하신 대통령께 물어볼 수 없는 것 아니냐”며 “문 비서실장(전 대표가)이 명확하게 얘기했었어야 한다. NLL 문건 공개하자 느닷없이 (말)해서 얼마나 많은 고초를 겪었나”고 했다. 그러면서 “김경수 의원이 말한 게 확 귀에 들어오더라. ‘통보할 것도 아니고 통보할 필요도 없다’ 그런 스탠스가 맞았는데 (문 전 대표가) 왜 그렇게 답변해서 구실 주는지 이해 안된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또 김대중 정부에서 양측 의견이 갈렸을 때 북한의 의견이 물어본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북도 외교이기 때문에 협의는 할 수 있다”면서도 “할 수도 있고 안 할 수도 있는데 그러나 그것을 우리 주권국가로서 우리나라 책임 하에서 결정하지, 북한의 입장에서 결정하는 경우는 없었다 그건 분명하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