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장ㆍ두발자유ㆍ핸드폰 사용’…경기도교육청 학교안 인권침해 논의

[헤럴드경제=박정규(수원)기자] 경기도 초ㆍ중ㆍ고교에서 시행하고 있는 복장과 두발 규제, 핸드폰 사용 제한 등이 학생들의 인권을 침해하는 지 등에 대한 토론이 벌어진다.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은 18일 수원 숙지초, 19일 안양 평촌경영고, 20일 북부청사에서 ‘제6기 경기도학생참여위원회 권역별 협의회’를 실시한다.

이번 협의회는 경기도 교육 정책의 수립과 다양한 교육활동 프로그램의 개발과 운영에 학생 의견을 반영하기위해 마련됐다. 도내 초·중·고 학생참여위원 90여명이 참가한다.

주요 내용은 권역별 활동 공유, 학생인권 기본 교육, 학생인권 보호 및 개선을 위한 논의 등이다. 


권역별로 학생참여위원회에서 정규교과 이외의 학습 선택권, 학교 내 핸드폰 사용 문제, 복장·두발 자유를 통한 개성 실현 등 학생인권이나 학교생활 규칙과 관련해 진행한 주제 토론 결과를 공유한다. 2017학년도 학생참여위원회 운영계획에 대해서도 협의할 예정이다.

학생인권 기본 교육은 권역별 학생인권옹호관이 맡아 경기도 학생인권 조례, 학생인권 침해 사례, 학생인권 침해 시 구제 신청방법 등을 안내하고, 학생인권에 대해 학생들이 궁금해 하는 내용을 질의응답으로 풀어갈 계획이다.

또 학생인권실태조사 설문을 바탕으로 학생인권 보호와 개선을 위한 정책 제안과 학교 생활인권 규정 속 인권 침해 내용에 대한 논의도 펼친다.

경기도교육청 학생인권의 광장 홈페이지(edup.goe.go.kr)의 제안마당을 통해서도 학생들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