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일파만파 ‘송민순 회고록’, 정확한 사실규명이 최우선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회고록 파장이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는 모습이다. 노무현 정부 때인 2007년 유엔의 북한인권결의안 표결과 관련해 북한의 의견을 물어본 뒤 기권했다는 게 그 요지다. 또 그 과정을 당시 대통령비서실장인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주도했다는 것이다. 기권을 요구한 북한의 쪽지가 노무현 대통령에게 직접 건네졌다는 내용도 있다. 송 전 장관의 말이 맞다면 국기(國基)를 뒤흔들 중대 사건이 아닐 수 없다. 워낙 폭발성이 강한 사안인 만큼 파장이 쉽게 사그러들 것같지가 않다. 더욱이 대선이 1년여 밖에 남지 않았고, 구설에 오른 문 전 대표는 차기 유력 대권 주자다. 정치권 공방이 길어질 수밖에 없다는 얘기다.

회고록은 집필자의 기억과 당시의 자료를 바탕으로 만들어진다. 송 전 장관의 회고록도 마찬가지다. 그 자신도 수백개의 메모를 퍼즐 맞추듯 맞춰가며 회고록을 써 내려갔다고 한다. 그러나 그 내용이 모두 정확하다고 할 수는 없다. 기억에 오류가 있을 수 있고, 메모가 잘 못 됐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이런 일일수록 무엇보다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것이 우선이라는 얘기다. 실제 당시 의사결정에 참여했던 김만복 국정원장과 백종천 안보실장 등은 사실과 다르다고 강력히 주장하고 있다. 이들의 주장 역시 객관성을 담보하기 어렵다. 그렇다면 그 때 회의록을 공개해 당시 상황을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려는 게 순서다.

정치권 역시 당리당략적 차원에서 접근할 일이 아니다. 미르재단 의혹과 우병우 파동, 역대 최악인 박근혜 대통령 지지율 등 악재에 시달려 온 새누리당은 모처럼 호기로 여길 수도 있을 것이다. ‘북한과 내통’, ‘국민 기만’ 등 표현의 강도를 높이며 연일 공세를 펼칠만도 하다. 하지만 사실이 확인도 되지 않았는데 ‘종북’이라며 비난부터 하는 것은 국정을 책임진 여당의 올바른 자세라 할 수 없다. 또 그렇게 한다고 대단한 이득을 얻게 되는 것도 아니다. 정치적 입장 표명은 사실 관계가 확인된 뒤에도 늦지 않다.

더민주도 사안을 회피하려만 해선 안된다. “이번 일은 각종 의혹들을 희석시키기 위한 정치공세”라는 더민주의 주장에 동조할 국민은 그리 많지 않다. 더더욱이 ‘날아가는 방귀’라며 어물쩍 넘어갈 사안은 아니다. 국민들이 원하는 것은 정확한 당시의 상황을 확인하는 것이다. 그런 점에서 더민주가 협력할 게 있을 것이다. 자칫 시간만 끌다가는 더민주도, 문 전 대표도 치명적 타격을 받을 수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