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글로벌 자원봉사 대축제’ 실시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삼성은 지난 4일부터 24일까지 3주간 전 세계 26개국의 임직원 16만명이 참여하는 ‘2016 삼성 글로벌 자원봉사 대축제를 실시했다고 17일 밝혔다.

1995년부터 시작해 22회를 맞는 글로벌 자원봉사 대축제는 국내외 2200여개 임직원 봉사팀과 임직원 가족, 지역 주민들이 참여했다.

해외 25개국 75개 사업장에서 임직원 2만여명이 지역사회 환경 가꾸기, 재능기부, 기부 캠페인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쳤다.

삼성전자 미국법인(SEA)은 10월 14일을 자원봉사의 날로 정하고 임직원 3200여명이 하루 동안 사업장이 위치한 미국 뉴저지, 캘리포니아, 텍사스 지역의 21개 복지기관을 방문해 배식 봉사, 방과 후 수업 지도, 공원 및 하천 정화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전개함. 2014년도부터 3년째 자원봉사의 날을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까지 임직원 1만여명이 봉사활동에 참가했다.

[사진설명: 삼성전자 콜롬비아법인 임직원이 지난 10월 4일 보고타에 위치한 중학교에서 학생들과 태블릿PC를 활용한 실습을 진행하고 있다.]

삼성전자 콜롬비아법인(SAMCOL)은 10월 4 ~ 5일 이틀간 임직원 30여명이 사업장이 위치한 보고타 지역 중학교를 방문해 태블릿PC, 삼성 기어VR 등 첨단 기기와 교육용 애플리케이션 활용법을 교육했다.

삼성엔지니어링 멕시코 법인 임직원은 10월 13일 인근 초등학교를 방문해 에너지의 원리를 강의하고 태양광 하우스 만들기 실습을 진행했다.

이외에도 중국 삼성은 심장변 환자 의료비 마련을 위한 걷기 대회를, 삼성전자 태국법인은 태국 남부 지역 낙후 초등학교를 방문해 시설 개보수 작업을 진행했다.

국내 임직원 14만명은 업무지식과 취미를 활용한 재능기부 활동과 농번기를 맞이해 농어촌 자매마을의 일손 돕기 등에 참여해 지역사회와 나눔과 소통의 기회를 가졌다.

삼성웰스토리 임직원 40여명은 10월 7일 자매마을인 경기도 여주 그린투어정보화마을에서 고구마, 가지, 들깨, 고추 등 특산품 수확을 도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