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북한 시녀” “종북 아닌 종복” “金 부자 아바타”…文 맹비난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새누리당 지도부는 17일 ‘송민순 회고록’ 논란에 대해 “(노무현 정권은)북한의 시녀 정권”, “(문 전 대표가) 종북인 줄 알았는데 (북한의) 종복이었다”, “문 전 대표는 북한 김 부자의 최고의 아바타”라고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강하게 비판했다.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은 최근 자신의 회고록 ‘빙하는 움직인다’에서 2007년 UN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던 문 전 대표가 북한의 의견을 확인했다고 적어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이장우 새누리당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2007년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당시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 전 비서실장의 처신과 발언은 충격 그 자체”라며 “불참, 기권, 찬성, 기권의 갈 지(之)자 행보를 보면 한마디로 부끄러운 북한의 시녀 정권으로밖에 볼 수 없다”고 거세게 비판했다.

[사진=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송민순 전 장관 회고록과 관련해 10가지 질문을 하고 있다. 박해묵 기자 [email protected]]

최연혜 최고위원은 “문 전 의원과 야당이 집권하는 동안 오로지 맹목적으로 북한과 대화하는 데만 끌려다니며 북한이 핵을 개발하는 시간을 벌어줬고 물질적인 지원도 했다”며 “문 전 대표는 본인이 원했든 원하지 않았든 전지구상에서 북한이 가장 원하는 것을 가장 성실히 수행한 북한 김정일ㆍ김정은 부자의 최고의 아바타 노릇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이날 처음 공식 회의에 참여한 방귀희 지명직 최고위원 “온 국민들이 지난 주말 ‘멘붕(멘탈붕괴)’에 빠졌다. 누굴 믿어야 하는지 모르겠다”며 “(문 전 대표가) 종북인 줄 알았는데 (북한의) 종복이었다”고 비판했다.

지도부는 회고록 내용에 대해 모든 수단을 동원해 진상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김정일의 결재를 받아 우리 외교안보정책이 결정됐다는 송 전 장관 회고록이 사실이라면 대한민국 주권 포기이자 심대한 국기문란행위”라며 “국정조사, 국회 청문회, 특검, 검찰수사 등 모든 방법을 동원해서 국민 앞에 그 진상을 낱낱이 밝혀야한다”고 주장했다.

강석호 최고위원도 “이번 폭로를 단순히 지난 정부에서 일어난 일이라고 단정하면 안 된다. 지시하고 결정한 당사자가 내년 대선에서 못 이기면 제일 먼저 한강에 빠져야 할지 모른다고 단언한 야권의 유일한 대권 후보 문 전 대표이기 때문”이라며 “국회에서는 진상조사위원회 및 청문회를 열고 나아가 국정조사 등 가능한 모든 부분을 열어 철저하게 사실 관계를 파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원진 최고위원은 “북한의 지시에 의한 UN 인권결의안 기권과 같은 유사 사건이 유독 많은 것도 주시해야 한다”며 “더민주는 11년 동안 북한인권법에 대해 반대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우리 해군의 방어 체제 강화를 위한 제주 해군 기지 건설 반대 세력 또한 더민주와 어떤 연관 관계가 있는지 다시 한번 더 파헤쳐야 한다”며 반정부시위와 야당의 연관성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새누리당은 ‘UN 북한인권결의안 대북결재사건 태스크포스(가칭)’을 꾸려 이날 2차 회의를 열고 진상규명과 대응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