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하철 1호선 운행재개…1시간30분 출근길 교통대란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울메트로는 17일 출근길 지하철 1호선 종로3가역에서 오전 8시4분께 출입문 표시등 고장으로 멈춰섰던 열차가 9시37분께 정상 운행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서울메트로에 따르면 열차 지연은 하선 대체 기관사가 운행 중이던 인천행 코레일 제 1601호 열차의 출입문 표시등 점등불능 등으로 발생했다. 서울메트로는 발생 직후 기동 검수원을 파견, 조치를 마쳤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지연으로 지하철 1호선 하선 열차가 90여분간 지연됐다. 출근길 발이 묶인 승객들은 큰 불편을 겪어야 했다. 지연이 길어지자 한 승객은 8시18분께 수동으로 출입문을 열고 내리기도 했다.

서울메트로 관계자는 “고장 차량에 대해서는 구로 차량 기지에 입고후 정밀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라며 “출근시간 지하철 이용에 불편을 드려 대단히 죄송하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