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력범죄자 중 노인 급증…5년새 2배 이상 증가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성폭력을 저지른 노인 수가 5년새 2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소속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여성가족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성폭력 가해자 중 65세 이상은 1276명으로 2011년 629명에 비해 2배 이상 늘었다. 2012년 702명, 2013년 930명, 2014년 1086명이었다. 전체 성폭력 가해자 중 노인이 차지하는 비율도 2011년 3.1%에서 지난해 4.7%로 증가해 노인 성범죄를 우려하는 여론이 비등하다. 211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 동안 성폭력 범죄 가해자는 11만8755명이며, 이중 65세 이상 노인은 4623명으로 전체의 3.9%를 차지했다. 


성폭력 가해자의 연령대는 20대(19세 포함)가 3만2554명(27.4%)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30대 2만5458명(21.4%), 40대 2만3578명(19.9%)였다. 50대는 1만5367명(12.9%), 60대 5305명(4.5%), 70세 이상 2034명(1.7%) 순이었다. 18세 미만 소년범은 1만2480명으로 전체의 10.5%에 달했다.

박 의원은 “고령화 시대를 맞아 노인 인구가 늘어난 탓도 있지만, 고독과 경제적 어려움 등으로 범죄에 내몰리는 노인들이 크게 늘고 있다”며 “급증하는 노인 성범죄에 대한 철저한 원인 분석과 근본적 대응방안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