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순 “새누리, 내 책 정쟁 도구로 이용 말라…북핵ㆍ통일 해법이 중요”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최근 출간한 회고록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사진>이 새누리당을 향해 “(회고록)을 정쟁의 도구로 삼지 말라”고 일갈했다. “그저 북핵과 통일 문제에 도움이 되고자 책을 썼다”는 것이 송 전 장관의 설명이다.

송 전 장관은 17일 오후 자신이 총장으로 재직 중인 북한대학원대학교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북핵과 통일에 관한 것으로 책을 썼는데 거기에서 하나를 뽑아 정쟁(의 도구로) 삼는 것은 안 된다”고 했다.“어떤 정부가 들어서더라도 북핵과 통일 문제를 넘지 않고서는 정책을 지속할 수 없는데, 이것으로 정쟁이 일어나면 누구에게도 도움이 안 된다”는 것이 송 전 장관의 일침이다.


다만 그는 참여정부 당시 인사들을 중심으로 제기된 최고록의 ‘진위여부’ 논란에는 단호하게 선을 그었다. “(책을) “기억으로 쓴 것이 아니며, 책에 있는 그대로를 보면 된다”는 것이다. 앞서 청와대 연설기획비서관을 지낸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유엔 인권 결의안에 대한 결정을 북한에 물어보고 결정할 이유도 없고 필요도 없다”고 논란을 일축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