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집 시비 조사 중 달아난 30대男 구속

- 해당 경찰관 징계 예정

[헤럴드경제=구민정 기자]현행범으로 체포돼 경찰조사를 받던 도중 달아났던 30대 남성이 결국 붙잡혀 구속됐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다가 지구대에서 달아난 혐의(도주ㆍ폭행ㆍ특수상해ㆍ재물손괴 등)로 김모(36)씨를 구속했다고 17일 밝혔다.

김씨는 14일 오전 6시36분께 강남구 역삼동의 한 유흥주점에서 술값을 두고 시비를 벌이다 주점 내 집기를 부수고 맥주병으로 일행의 머리를 때려 112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 현행범으로 체포돼 인근 도곡 지구대로 이송됐다. 김씨는 조사를 받던 중 담당 경찰관이 잠시 다른 일을 하자 체포 1시간 12분 만이 오전 7시 57분 지구대 밖으로 달아났다. 경찰은 김씨에게 수갑을 채우지 않았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를 분석하고 휴대전화 위치추적을 했지만 김씨가 휴대전화 전원을 꺼놓은 탓에 위치추적이 수비지 않았다. 이후 지인들로부터 김씨가 서초구에서 어머니와 함께 식당을 운영한다는 사실을 확인한 경찰은 잠복 근무 끝에 도구 5시간 43분 만인 오후 1시 30분 경 김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김씨를 구속했다. 술집 폭행 사건의 경우 상해 정도가 미미하면 불구속 수사하고 피해자와 합의 시 훈방처리 되기도 한다는 점은 감안하면 ’긁어 부스럼’을 만든 셈

경찰은 지구대 내 관련 근무자를 감찰 조사 후 징계위원회를 열어 징계할 방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