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더 뉴 트랙스’ 공개…사전 계약 돌입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쉐보레가 17일 ‘더 뉴 트랙스(The New Trax)’를 공개하고 사전 계약에 돌입했다. 더 뉴 트랙스는 소형 SUV 시장 글로벌 히트 모델인 트랙스의 내외관 디자인을 새롭게 하고 첨단 안전사양과 편의사양을 적용해 재탄생한 모델이다.

제임스 김 한국지엠 사장 겸 CEO는 “쉐보레 트랙스는 디자인과 안전성, 그리고 탁월한 주행성능을 바탕으로 내수시장은 물론 해외 시장에서도 꾸준한 호평을 받고 있는 글로벌 소형 SUV의 대표 모델”이라며 “새로운 쉐보레 디자인 아이덴티티와 시장의 트렌드를 절묘하게 조합한 날렵하고 과감한 익스테리어와 프리미엄 인테리어를 통해 개성 있고 감각적인 고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것”이라고 밝혔다.


더 뉴 트랙스는 디자인에 있어 전면부는 쉐보레의 특유의 듀얼포트 그릴을 계승하는 한편, 후면부는 입체적이고 세련된 아치형이 듀얼 시그니처 LED 테일램프로 꾸몄다. 내부 인테리어도 프리미엄 소재를 대폭 적용해 한층 고급스럽고 아늑한 공간을 연출했다. 또 차체 강성과 안전성을 책임지는 통합형 바디프레임과 전방 충돌 경고, 차선 이탈 경고, 사각 지대 경고, 후측방 경고 시스템 등 프리미엄 예방 안전 사양을 채택했다.

이 같은 디자인 변화와 상품성 향상에도 불구하고 가솔린과 디젤 모두 기존 모델 대비 트림별 최대 125만원 낮게 가격을 책정, 기본 모델의 구매 가격을 1800만원대 초반까지 낮췄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