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내연남 납치한 뒤 폭행한 40대 남편 및 공범 3명 검거

- 아내와 함께 모텔에서 나오는 것 보고 승합차에 감금ㆍ폭행

- 인터넷 등으로 만난 공범 3명, “순수하게 도와줄 생각”

[헤럴드경제=구민정 기자] 자신의 부인과 바람을 피웠다며 20대 남성을 차에 감금한 뒤 무차별 폭행한 40대 남성과 공범 3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지인들과 공모해 아내의 내연남을 승합차에 감금한뒤 폭행한 혐의(폭력행위 처벌법 위반)로 자영업자 이모(47) 씨 등 4명을 검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씨 등은 지난 16일 오후 10시께 피해자 김모(25) 씨가 자신의 부인과 서울 성동구의 한 모텔에 들어갔다 나오는 것을 보고 김 씨를 붙잡아 차에 태운 채 무차별 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씨의 폭행을 공모한 박모(42) 씨와 최모(40) 씨, 이모(44·여) 씨 등 3명도 같은 혐의로 검거됐다.

이들은 “서로 인터넷에서 만나 모르는 사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밝혀졌다.

공범들은 “아무 대가 없이 순수하게 이 씨를 도와줄 생각이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 씨의 아내와 피해자 김 씨는 운동을 하다가 서로 알게 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에 대한 구속 영장 신청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