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원, 범죄피해자 위한 ‘제3회 다링캠페인’ 열어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종합 안심솔루션 기업 에스원이 지난 15일 서울 남산백범광장에서 범죄피해자와 가족을 지원하기 위한 ‘제3회 다링캠페인’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행사는 범죄피해자와 그 가족에 대한 사회적인 관심과 후원을 장려하자는 취지로 에스원과 법무부가 마련한 캠페인이다. ‘다링’은 하나의 목표를 가진 ‘원’ 안에서 모두가 ‘하나’됨을 상징하는 ‘다(ALL)’와 ‘링(RING)’을 합친 단어이다.

올해로 3회째를 맞은 이번 행사에선 기금마련을 위한 걷기대회와 안심 공연, 범죄피해자의 수기 낭독, 다링캠페인송 배우기, 다링캠페인과 관련한 OX퀴즈, 참가자들을 위한 포토존 설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에스원 임직원 및 가족 1500명, 범죄피해자 및 가족 1000명, 일반시민 1000명 등 총 3500여명이 이번 행사에 참가했다. 기금마련 걷기대회는 8㎞의 남산둘레길 구간을 완주하면 한 명당 5000원씩 기부금을 적립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적립된 기부금은 범죄피해자지원연합회에 전달됐다. 가수 양파, 걸그룹 마마무, 래퍼 베이식, 브로맨스 등 유명 가수들이 재능나눔으로 행사에 참여해 무대를 선보였다.

에스원이 지난 15일 서울 남산백범광장에서 범죄피해자와 가족을 지원하기 위한 ‘다링캠페인’을 개최했다. 기금마련 걷기대회에 앞서 (오른쪽부터) 육현표 에스원 사장, 가수 양파, 김현웅 법무부 장관, 김갑식 전국범죄피해자지원연합회 회장이 테이프 커팅식을 갖고 있다. [사진 제공=에스원]

임석우 에스원 부사장은 “올해 행사는 더 많은 사람들이 범죄피해자들의 고통에 공감하고 참여할 수 있도록 캠페인을 구성했다”며 “에스원은 단기적인 후원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피해자들의 치유와 사회 복귀를 위해 지속적으로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에스원은 지난 1월에 범죄피해청소년들을 지원하기 위한 스키캠프를 개최했으며 지난해부터 열악한 환경에서 생활하는 범죄피해 가정의 주거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나눔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