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매출 3조원 美 로펌 한국 진출…여의도에 사무소 설립

[헤럴드경제] 연매출 3조원에 달하는 세계 최대 법무법인(로펌) ‘레이섬앤왓킨스’가 한국에 진출한다.

16일 법무부는 지난 13일 미국계 레이섬앤왓킨스의 외국법자문법률사무소 설립을 인가했다고 밝혔다. 사무소는 여의도 국제금융센터(IFC) 내에 들어선다.

레이섬앤왓킨스는 지난해 매출액 26억5000만달러(약 3조원)에 달하는 글로벌 최대 로펌이다. 소속 변호사 수는 2200여명으로 국내 최대인 김앤장법률사무소(800여명)의 3배에 달한다.

레이섬앤왓킨스의 한국 사무소 설립은 한ㆍ미 자유무역협정(FTA)에 따라 내년 3월 15일 완전히 개방되는 국내 법률시장에 본격 대응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3단계 시장 개방이 완료되면 외국 로펌과 국내 로펌 간 합작법인 설립이 가능하다. 합작법인이 국내 변호사를 채용해 국내법 자문 업무도 할 수 있다.

외국 변호사의 외국법 자문 업무를 허용한 1단계 개방은 한ㆍ미 FTA가 발효된 2012년 3월에, 국내외 로펌 간 업무제휴가 가능해진 2단계 개방은 2014년 3월에 각각 시작됐다.

국내 사무소를 둔 외국계 로펌은 현재 27개이며, 이가운데 미국계가 22개로 가장 많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