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수원시장, 수원시 생태교통 정책 전세계 소개

-UN 해비타트 Ⅲ 생태교통 연맹 워크숍서 발표

[헤럴드경제=박정규(수원)기자] 염태영 수원시장이 에콰도르 키토에서 열리고 있는 ‘UN 해비타트 Ⅲ’에 참석해 ‘차없는 거리’ 등 수원시가 추진하고 있는 생태교통 정책을 소개했다.

17일 수원시에 따르면 염 시장은 본회의에 앞서 16일 열린 ‘생태교통 연맹 워크숍’에서 발표자로 나서 수원시가 추진하고 있는 ‘생태교통 2013’의 추진 배경과 성공 사례 등을 상세히 소개했다.

16일(현지시각) 염태영 수원시장이 에콰도르 키토에서 열린 생태교통 연맹 워크숍에 발표자로 나서 수원시의 `생태교통 2013정책`을 참석자들에게 알렸다.

UN 회원국 정상 및 대표단, 세계지방정부 정상, NGO(비정부 기구) 등이 참석한 이날 워크숍에서 염 시장은 “주민의 자발적인 참여와 지역 특성 살리기가 바탕이 되는 수원형 ‘자동차 없는 거리’를 2018년까지 20개소를 목표로 확대해 나가겠다”는 계획을 소개하기도 했다.

그는 이날 ▷저탄소 자동차 확대 ▷공영자전거시스템 구축 ▷차도를 축소하고 보행 공간을 확대하는 대중교통전용지구 조성 ▷대한민국 최초로 2020년까지 6㎞ 노선의 트램 도입 등 ‘수원형 생태교통체계 1단계 구상’을 제시했다.

염 시장은 “인구와 차량 증가, 구도심의 슬럼화 및 생태·생활환경의 악화, 구도심을 통과하는 차량 과잉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통합적 해법이 필요하다”며 “1500여 명의 주민추진단, 240명의 시민서포터즈 등이 지속적으로 해당 지역(행궁동) 주민을 설득하고 관련 부서 공무원들이 현장에 상주하는 등 민·관 거버넌스(협치)를 통해 98%의 주민 참여를 이끌어냈다”고 설명했다.

염 시장은 “이런 노력의 결과로 한 달 동안 이어진 생태교통 축제기간 동안 100만여 명의 국내외 방문객이 다녀갔으며 도시재생,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환경정책과 시민참여를 통한 거버넌스 실천 의 성공적인 모델이 됐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다른 도시들의 사례를 공유하면서 미래를 대비하는 도시들이 담대한 도전과 협력을 할 때 지구의 미래를 담보할 수 있을 것”이라며 “UN 해비타트 Ⅲ를 계기로 생태교통이 전 세계에 확산됐으면 한다”고 기대했다.

UN 해비타트는 주거와 지속가능한 도시 발전에 대한 논의를 위해 1978년 설립된 유엔 산하기구로 20년마다 회의를 열어 도시의 비전과 방향을 제시한다. 1976년 캐나다 밴쿠버에서 첫 회의, 1996년 터키 이스탄불에서 두 번째 회의가 열렸다. UN 해비타트 Ⅲ는 17~20일 열렸다.

수원시는 지난 2013년 한국에서 처음으로 ‘유엔 해비타트 대상’을 수상했다. 해비타트 대상은 주거지 공급과 도시인의 삶의 질 향상 등 지속가능한 도시 개발과 관련해 공헌한 개인이나 기관한테 수여하는 것으로, 1989년 제정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