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션, 안심거래 내세운 ‘중고장터’ 통했다

- 모바일 중고장터 올 들어 거래량 36%, 거래금액도 11% 증가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국내 온라인마켓플레이스 옥션이 서비스하는 ‘모바일 중고장터’가 안심거래와 간편결제를 내세워 꾸준한 성장곡선을 그리고 있다. 특히 디지털기기처럼 중고거래가 활성화된 품목뿐만 아니라 생필품, 소모품 등 일상 생활용품들이 성장세에 한 몫하고 있다.

옥션이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모바일 중고장터 거래량을 조사한 결과, 전년 대비 36% 증가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같은 증가세는 지난해부터 이어지고 있다. 지난 2014년 하반기 거래량을 100으로 볼때 2015년 상반기 113, 2015년 하반기 135, 2016년 상반기 154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비슷한 추세라면 2016년 하반기에는 180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올 들어 거래금액도 지난해 동기 보다 11% 늘면서, 월 평균 거래금액이 100억원을 훌쩍 웃돌고 있다. 특히 생필품, 육아용품 등 생활 밀착형 상품들의 증가폭이 컸다. 세재, 일용잡화가 포함된 생활용품이 3배(224%) 이상 늘며 상승폭이 가장 컸다. 물티슈/생리대가 125%, 기저귀/분유도 75% 증가하는 등 쓰다 남은 육아용품을 중고로 거래하는 이들도 크게 늘었다. 이밖에 생활가전(63%), 건강용품(56%), 바디헤어 용품(50%)도 증가폭이 컸다.

거래금액이 가장 큰 품목은 패션잡화(주얼리/시계/선글라스) 품목으로 전체 거래금액의 14%에 달했다. 이어 스마트폰(11%), 노트북/데스크탑(7%) 등도 거래금액 규모가 컸다.

옥션측은 중고장터의 성공요인으로 안심거래를 꼽았다. 에스크로 안전결제 시스템을 제공해 주문 시 상품을 받지 못하고 돈을 떼이거나 엉뚱한 상품을 받는 불안감을 없앤 것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에스크로 서비스’는 구매자의 결제 대금을 제 3자에게 예치하고 상품이 정상 배송되면 대금이 판매자에게 지급되는 거래안전장치다. 택배로 바로 연결되는 ‘택배 연동 서비스’도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판매 할 물건을 등록하고 발송하기 버튼 한 번으로 자동으로 택배로 연결해 주는 서비스이다.

옥션 통합운영팀 황준하 팀장은 “디지털, 의류, 장난감 등 일부 품목에 치우쳤던 중고거래가 이제는 생필품 및 소모품까지 영역이 확대되면서 중고시장이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며 “중고거래 시 가장 걱정되는 부분인 결제와 배송에서 에스크로제도를 적용하면서 믿고 거래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인기가 높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