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일호 부총리 “경제상황 엄중…철도 등 노조 파업 중단해야”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7일 “엄중한 경제 상황에도 불구하고 철도 등 일부 노조가 성과연봉제 등을 이유로 아직도 파업을 지속하고 있다”며 “파업을 즉각 중단하고 일터로 복귀해달라”고 촉구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간부회의를 주재하면서 “성과연봉제는 공공부문 개혁의 핵심 과제로 국민께 질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며 “정부는 공정하고 객관적인 성과평가시스템이 마련되도록 독려와 지원을 계속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최근 우리경제 상황에 대해 “수출 등 실물경제 전반의 회복세가 제한적이며 여러 가지 대내외 여건도 매우 좋지 않은 상황”이라면서 “엄중한 상황인식을 바탕으로 경각심을 갖고 업무에 충실해야 한다”고 직원들을 독려했다.


내년 예산안 및 법안 심의에 대해선 “국정감사가 마무리돼 다음주부터 본격적으로 예산 및 법안 심의가 있을 예정”이라면서 “예산안과 법안은 중장기적 시계에서 현재 필요한 사항을 반영한 것인 만큼 적기에 국회를 통과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최대 현안인 해운업과 조선업 등에 대한 구조조정도 더욱 신속하고 과감하게 추진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