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거 되면 글래머!…日서 유행하는 인증놀이

[헤럴드경제]스마트폰을 가슴에 올려 ‘글래머’임을 인증하는 놀이가 SNS 상에서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

최근 일본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여성이 가슴 위에 스마트폰을 비롯한 다양한 물건을 올려 두고 떨어지지 않는 모습을 사진으로 찍어 SNS에 인증하는 ‘타와와 챌린지’가 유행하고 있다.


이는 일본의 만화가 히무라 키세키라의 웹 일러스트 ‘월요일의 타와와’에서 착안됐다.

‘월요일의 타와와’에는 풍만한 가슴을 자랑하는 여성 캐릭터가 스마트폰을 가슴 위에 올려놓는 장면이 나오는데, 한국 여성들이 이 캐릭터처럼 가슴 위에 스마트폰을 올려놓고 ‘글래머’ 인증을 하기 시작한 것이다.

현재 트위터 등 SNS에는 가슴 위에 스마트폰이나 물건을 올리고 찍은 사진과 영상들이 계속해서 올라오고 있다.

한편 일각에서는 여성의 신체를 성적 대상화, 희화화한다는 비판적인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