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朴정권, 날뛰던 종북세력 퇴출시켜 국제사회 신뢰…文, 다시는 이 정부서 일 못하게 해야”

[헤럴드경제=이형석ㆍ유은수 기자]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박근혜 정부의 대북 강경책에 대한 절대적인 지지를 확인했다. 최근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회고록 파문으로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를 겨냥해서는 “다시는 이 정부에서 일을 못하게 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16일 서울 목동운동장에서 열린 제34회 대통령기 이북도민 체육대회 축사에서 “정치권과 사회 일각에서종횡무진으로 날뛰던 종북 세력들을 퇴출시키고 발본색원 해왔던 이 정권에 대해서 국제사회가 신뢰를 함으로써 이제 모두가 우리의 대북정책과 통일정책을 지지하게 됐다”며 “그래서 온 세계가 북한, 북핵에 대해 제재하고 규제하는 마음을 굳혀간 덕분에 북한에서 혼선이 심화됐고, 북한의 지도부에서 이제 남한으로 이탈하는 현상이 계속 발생하고 있다”고 했다. 또 “정권 초에 북한이 도발하면 반드시 열 배로 보복을 하라는 국군 최고 통수권자인 대통령의 명령을 제가 옆에서 직접 들은 적이 있다”며 “이 정권 들어서 박근혜 대통령은 분명한 원칙을 갖고 대북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고 했다. 


이 대표는 아울러 최근 송 전 장관의 회고록을 둘러싼 논란을 언급했다. “최근에 북한의 폭압을 견디지 못하고 목숨을 걸고 이탈해 온 많은 주민들이 우리 주변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바로 그러한 북한 주민들의 인권을 탄압하는걸 중지하라는 (대북) 촉구 결의안을 유엔에서 만드는 데 (과거 노무현 정부 시절) 우리나라 대통령과 대통령 비서실장과 국정원장과 거기에 관련된 장관들이 찬성할 것인가 반대할 것인가를 북한 당국에 물어서 거기서 반대를 하니까 기권을 했다는 기가막힌 소식을 접하고 또 다시 막막함을 느낀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어 “반드시 이 진상은 규명을 해내서 이러한 사람들이 다시는 이 정부에서 일할 수 없도록 국민들과 함께 만들어 나가겠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