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규 “安, 자기 비울 때 가고자 하는 길 갈 수 있을 것”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은 17일 “안철수 대표도 나 아니면 안된다, 이런 부분이 아니고 나를 버려서 세상을 바꿀 수 있다면 기꺼이 내가 거기 동참하겠다는 그런 자세 견지할 것”이라고 했다.

이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3지대라면, 국민의당이 이야기하는 방식이라면 안철수 전 대표도 대선 후보가 안될 가능성이 높지 않느냐는 질문에 “자기를 비우고 들어갔을 때 저는 ‘안철수 대표가 더 큰 것을 채울 수 있다, 그리고 궁극적으로 본인이 가고자 하는 길에 다다를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답했다.

이 의원은 “어떤 특정 후보를 중심으로 문제를 풀어가서는 저는 제3지대가 안 만들어진다고 생각한다”며 “어떤 큰 대의를 위해서는 거기에 나도 동등한 입장에서 참여하고 그 결과에 승복하겠다, 이런 자세로 모든 분들이 모였을 적에 저는 큰 어떤 제 3지대를 형성할 수 있다”고 했다. 


그는 또 제3지대론과 관련해 “그 분들이(정운찬, 손학규, 정의화 등) 국민의당 안으로 들어와서 하든지 아니면 국민의당이 너무나 좁기 때문에 국민의당 가지고 부족하다면 국민의당도 여러 구성원의 하나로 참여하는 다른 어떤 운동장을 만들어서 거기서 경쟁을 하는 것이 맞다”고 했다.

이 의원은 또 이명박(MB) 대통령과 MB계와의 교류와 관련해선 “이명박 대통령하고 개인적 인연은 없다”며 “그 때 한나라당 입장에서 소장개혁파들이 이명박 후보를 지원하기 때문에, 제가 거기에 참여해서 일을 했던 것일 뿐이지, 제가 무슨 그분과 개인적 연고가 있어서 참여했던 것은 아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 때 같이 일했던 사람들에 대해서는 “그 분들과는 가끔 교류를 한다”며 “그 분들은 아직도 보수의 어떤 개혁을 주장하고 새로운 세상을 그 공간에서 나름대로 꿈꾸고 계시는 분들이기 때문이다. 그 부분에서 의견 교환을, 필요에 의하면 하고 있다”고 했다.

이 의원은 또 (본인의 역할이) MB계가 그리는 차기대선구도와 관계가 있을 것이라는 전망과 관련해선, “저는 억측이라고 본다”며 “여의도에서는 너무 많은 호사가들이 이런말, 저런말을 하는데 시대와 세상이 변하고 있다는 부분을 알고 있어야 한다”며 “전혀 새로운 사고의 발상과 새로운 패턴을 가지고 내년 대선을 준비하는 그런 사람들이 결국 국민들의 동의를 받을 것”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