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진 부모 “언론이 왜곡 한 것…허풍은 쳐도 거짓말 안 해”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사기 혐의로 검찰에 구속된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 씨의 부모가 이 씨의 혐의에 대해 “언론이 과대포장 한 것”이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지난 16일 종합편성채널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이 씨의 어머니 황모 씨 등과의 인터뷰 내용이 방송됐다.

황 씨는 “저희 아이가 잘못한 것은 맞다”며 “사람이 주식을 다루는 일은 목숨을 다루는 일이다. 주식하다 자살하는 사람도 많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런데 언론에서 계속 (우리 아이를) 천하의 사기꾼 이희팔이라고 그런다. 얼마나 왜곡되고…”라면서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아이가 죄 지은만큼만 벌 받았으면 좋겠다”고 눈물 지었다.

황 씨는 “객관적으로 봤을 때 언론에서 (사건을) 띄우고 그걸 어떻게 유지하려고 거짓말로 부풀려서 했던 것 같다”며 “그걸 생각하면 너무 가슴이 아프다”고 언론을 비판했다.

이 씨의 아버지 역시 “솔직히 말해 부가티 딱 2번 탔다”며 “그래서 나도 (이희진에게) ‘너 미친놈 아니냐’ 했다. 당시에는 ‘왜 샀냐’고 했다”고 회상했다.

그는 이어 “내가 장담한다. 거짓은 없다. 허풍은 있어도”라며 “애가 거짓말은 안한다. 사실만 얘기한다”고 호소했다.

이희진은 지난해 7월부터 올해 8월까지 자본시장법에 따른 인가를 받지 않은 채 투자매매업을 통해 1670억 원 상당(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위반)의 부당 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이 씨의 동생과 어머니의 회사 또한 범죄에 연루된 정황이 포착돼 동생 이모 씨가 구속되고 어머니 황 씨는 조사를 앞두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