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쌀 수입 줄어도 기능성쌀 수요 여전

인도네시아 내 쌀 공급이 예년보다 초과되며 쌀 수입량이 감소했음에도, 중단립종ㆍ유기농 쌀 등에 대한 수요는 우려할 수준이 아니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농업부는 올해 쌀 공급량이 한해 평균인 4000만 톤보다 많은 4369만 톤에 달할 것으로 예측했다. 수요는 3230만 톤, 재고량은 2000만 톤으로 전망했다.

쌀 공급량이 예년 공급량을 초과함에 따라 인도네시아의 쌀 수입량은 줄어든 상황. 그러나 현지 언론 등은 최근 들어 인도네시아 국민들의 건강에 대한 인식이 높아져 유기농 쌀 수요가 점차 증가세라는 주장이다.


aT 관계자도 “인도네시아인들의 건강에 대한 관심이 증대하며 기능성 쌀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한류에 힘입어 한국의 좋은 이미지를 활용해 품질 좋고 안전한 기능성 쌀 및 쌀 가공식품 위주의 수출 방안을 모색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현지 교민들의 수요가 끊이지 않는다는 점도 국내 기업들이 눈여겨 볼 부분이다.

aT 관계자는 “현재 인도네시아는 쌀 생산량이 많아 수입량이 적지만, 현지 교민 및 화교의 경우 지속적으로 중단립종 쌀을 소비하고 있어, 일정 수준의 한국 쌀 수요층이 존재한다”고 설명했다.

박혜림 [email protected]

[도움말=aT 자카르타 지사 한태민 과장]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