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역 4분기 소매유통업 경기 ‘악화’ 전망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인천지역 4분기 소매유통업 경기 전망이 ‘악화’ 할 것으로 보인다.

16일 인천상공회의소가 최근 인천지역 소재 250개 소매유통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6년 4ㆍ4분기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조사(RBSI)’ 조사 결과에 따르면 4분기 전망치는 ‘84’를 기록, 지난 분기 ‘119’에 비해 ‘35’ 포인트 감소해 전분기에 비해 ‘악화’ 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지난 3분기 실적지수가 큰 폭으로 상승한 것과 비교하면, 4분기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의 하락이 부정적으로 평가됐다.

또 전국 소매유통업 경기전망 수치 ‘92’보다 ‘8’ 포인트 낮은 수치를 기록해 인천지역 소매유통업체들이 다른 지역보다 소매경기 호전에 대한 비관적인 예상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대형할인마트(78)는 온라인 및 편의점 업계와의 경쟁심화에 대한 우려감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되며, 백화점(97)은 상대적으로 고가의 제품 및 음식료업을 위주로 하는 만큼 김영란법 시행에 대한 부담감이 작용, 횡보세를 보인 것으로 분석됐다.

슈퍼마켓(91)은 주요 매출원인 식품부문의 매출이 하락세를 보였으며, 편의점(80)의 경우 업계 매출은 늘고 있으나, 공급과잉으로 개별 점포의 수익성이 악화되면서 기준치를 크게 하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자상거래(94)과 홈쇼핑(93)은 자체 패션브랜드 강화, 오픈마켓과의 제휴ㆍ협업 활성화 등에 힘입어 호전될 것을 기대했으나 업태 내 경쟁심화로 인해 수익성 악화를 예상했다.

다만. 소셜커머스 업체들의 마켓플레이스로의 전환, 자체배송 서비스 강화 등으로 관련업종의 성장세는 계속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소매유통업체에 가장 큰 영향을 준 사안에 대해서는 ‘매출부진’이 41.5%로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으며, 다음으로는 ‘업태간 경쟁격화’가 30.2%로 나타났다.

그 외에도 ‘업태내 경쟁심화(7.8%)’, ‘상품가격 상승(7.3%)’, ‘판촉 및 할인행사(6.3%)’, ‘광고 확대(1.0%)’등이 가장 큰 영향을 줄 사안으로 지적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