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파크, 반려동물 전문몰 ‘인터파크 펫’ 오픈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반려동물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지난해 농림축산검역본부가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국내 전체가구의 21.8%인 457만가구가 반려동물을 기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5가구 중 1가구가 반려동물과 생활하고 있는 것이다.

농협경제연구소는 반려동물 시장 규모를 작년 1조8000억원에서 2020년에는 6조원까지 육박할 것으로 예상했다. 펫팸족(Pet Family), 펫코노미(Pet Economy) 등의 소비 주체와 트렌드 역시 함께 떠오르고 있다.

정부 또한 반려동물 산업을 신성장동력 산업으로 육성하겠다고 발표했으며 1인가구ㆍ고령화 인구 증가 등 사회적 흐름과 맞물려 국내 반려동물 시장은 더욱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인터파크(www.interpark.com)는 반려동물의 삶에 필요한 모든 것을 만나볼 수 있는 반려동물 전문몰 ‘인터파크 펫(Interpark PET)’을 오픈마켓 최초로 자사 온라인 사이트와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으로 동시 론칭했다고 17일 밝혔다.

‘인터파크 펫’은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사람들에게 시기별 ‘life care’ 서비스와 다양한 상품 및 정보 등을 제공해 반려동물 관리의 편의성을 극대화한 통합 전문몰이다. 판매 상품 중 약 90%를 직매입 상품으로 구성 했으며, 해외 인기 상품 등도 직접 들여와 판매 운영할 계획이다.


‘인터파크 펫’은 고객의 반려동물을 기준으로 음식∙의료∙훈련 등 반려동물의 삶 전반에 걸친 정보를 맞춤형 큐레이션 서비스로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회원이 자신의 반려동물 종류를 등록하면 해당 정보를 바탕으로 맞춤형 콘텐츠를 제공 받을 수 있으며 할인 등 다양한 혜택까지 누릴 수 있다.

인터파크는 기존 반려동물몰들과의 차별화된 서비스 제공을 위해 ‘인터파크 펫’을 방문하는 고객들의 이용 편의를 높이는 데에 주력했다. 강아지ㆍ고양이ㆍ관상어ㆍ소동물 등 반려동물 별 카테고리 구성과 배송∙옵션∙리뷰 등 상품정보를 직관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모바일 UI, 반복구매 상품을 위한 ‘자주구매’ 기능 등을 통해 한층 편리한 쇼핑을 돕는다.

여기에 반려인들을 위한 커뮤니티 공간인 ‘스토리’코너를 마련해 사랑하는 반려동물에 관한 각종 정보와 이야기들을 공유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인터파크 펫은 고객들이 상품을 빠르고 저렴하게 받아볼 수 있도록 최상의 배송 서비스를 제공한다. 반려동물 용품 직영 물류 시스템을 통한 수도권 11시 이전 주문 당일 배송 및 전국단위의 하루 배송이 가능한 통합 배송몰을 구축했으며 9500원 이상 주문 시 무료 배송을 제공해 경쟁력을 강화했다.

한편, 인터파크는 ‘인터파크 펫’ 오픈을 기념해 풍성한 할인 쿠폰을 선사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인터파크 펫 앱 다운로드 시 3000원 할인 쿠폰이 즉시 지급되며, 인터파크 펫에서 자신의 반려동물을 등록하면 중복사용이 가능한 5000원 쿠폰을 받을 수 있다. 여기에 매주 2500원의 쿠폰이 증정되는 ‘위클리 쿠폰’ 이벤트가 진행돼 최대 월 1만원까지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인터파크 쇼핑 소준섭 반려동물 파트장은 “급성장하는 반려동물 인구와 시장 규모에 따라 관련 상품이나 정보 등에 대한 수요도 눈에 띄게 높아지고 있다”며 “인터파크 펫은 브랜드 파트너사와 연계한 PB 상품 개발로 품질 경쟁력을 높이고, 반려동물과 관련된 모든 정보와 이야기를 함께 공유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