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송민순 회고록, 종북프레임 대선의 신호탄”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이번 ‘송민순 회고록’ 논란과 관련해 “종북프레임으로 대선을 치루려는 신호탄”이라고 비판했다.

정 전 의원은 16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적과내통 운운했다. 적과 내통이란 간첩이란 뜻이냐”라며 “북한과 비공개 접촉을 한 김관진도 내통이냐”라고 말했다.

그는 “평양에 가서 김정일을 비공개로 만나 칭찬까지 한 박근혜도 적과 내통이고 간첩이란 말이냐? 단식 후유증인가?”라며 거친 공세를 이어갔다.


이어 정 전 의원은 “송민순의 회고록은 종북프레임으로 대선을 치루려는 신호탄인가?”라며 “이정현의 말투로 보아 저들의 색깔공세는 이제 시작이다. 문재인만이 아니라 박원순, 안희정, 이재명에 대한 공격이다. 스크럼짜고 공동대응하라”고 주장했다.

앞서 이정현 대표는 지난 15일 송민순 당시 외교통상부 장관이 회고록에 ‘문재인 전 대표가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 시절 유엔의 북한 인권결의안 표결 전에 북한의 의견을 듣자고 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문 전 대표에게 “북한과 내통했다”고 비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