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화ㆍ구조ㆍ구급 등 최고소방관 뽑는다

-17~18일 전국소방기술경연대회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국민안전처는 17~18일 천안에 위치한 중앙소방학교에서 소방공무원, 의용소방대원 등 2500명이 참여한 가운데 화재진압, 구조, 구급 등 기술을 겨루는 제29회 전국소방기술경연대회를 개최한다.

이번 대회는 18개 시ㆍ도에서 예선을 거쳐 선발된 소방공무원 315명과 의용소방대원 567명 등이 그 동안 각종 재난사고에 대응하면서 갈고 닦은 기량을 마음껏 발휘한다.

기술경연은 소방분야(화재진압ㆍ구조ㆍ구급), 의용소방대 분야(개인ㆍ단체ㆍ화합), 시범경연(화재진압전술ㆍ몸짱소방관 선발)의 3개 분야로 진행된다.


특히 소방분야 경연은 ‘속도방수’와‘ 고층건물 화재진압기술’, 강인한 체력과 순발력ㆍ지구력으로 구조 역량을 겨루는 ‘최강소방관 선발’, 심정지 등 중증환자에 대한 신속ㆍ정확한 응급처치 실력을 평가하는 ‘심폐소생술과 기관삽관술’,‘외상환자 평가와 정맥로 확보’등 5개 종목이다.

‘몸짱 소방관 선발대회’ 특별 이벤트를 통해 대원들의 자발적인 체력증진 기회를 제공하고, 각종 재난현장에서 대응능력을 높이는 계기를 마련한다.

이번 대회의 소방분야 경연에서 종목별 1위를 차지한 8명의 소방대원에게는 1계급 특별승진의 기회가 주어진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