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준생의 일상은 해(解)ㆍ우(友) ㆍ소(所). 스트레스는 ‘외로움’에서…

이노션, ‘청년취업’ 관련 소셜 데이터 60만건 분석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우리나라 취업 준비생(취준생)들은 해(解)ㆍ우(友) ㆍ소(所) 등 3가지 키워드로 대표되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나홀로 스트레스를 해소(解)하고, 기존의 대인 관계를 벗어나 취준생들끼리 서로 의지하고 유대감을 형성하는 동질적 관계(友)를 구축하고 있으며, 스터디 공간 부족으로 의외의 장소(所)에서 모임을 갖는다는 의미다.

이노션 월드와이드(이하 이노션)는 올해 취업 시즌을 맞아 이같은 내용을 뼈대로 하는 ‘취준생의 일상 분석 보고서‘를 17일 발표했다.

이노션 내 소셜 빅데이터 분석 전담 조직인 디지털 커맨드 센터가 지난 1년 간 주요 포털사이트, 블로그 및 카페, 주요 동호회 및 커뮤니티 등의 채널을 통해 수집한 ‘청년취업’과 관련된 약 60만건의 소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다.

[그림=이노션 제공]

취준생의 스트레스 해소 방법에 대한 연관어는 ‘인터넷’(2841건), ‘운동’(1818건), ‘휴대전화’(1404건), ‘컴퓨터’(1366건), ‘스트레칭’(1310건) 등으로 나타났다. 시간 부족 및 경제적 여건 등으로 인해 주로 혼자 하는 인터넷 서핑이나 간단한 운동을 통해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취준생들의 대인관계 스트레스에 대한 연관어를 분석한 결과 친구나 연인에 대해서는 ‘헤어지다ㆍ이별하다’(1571건), ‘피하다’(1573건), ‘싸우다’(1425건), ‘비교하다’(1343건) 등이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부모와 가족에 대해서는 ‘미안ㆍ죄송하다’(2894건), ‘명절’(867건), ‘잔소리’(754건) 등의 연관어가 많이 나타났다.

특히 ‘혼자’(3775건), ‘외로움’(954건), ‘의지하다’(425건) 등의 연관어가 높은 비중을 나타낸 것으로 보아 취준생들은 혼자라는 외로움에서 오는 스트레스를 많이 느끼고 있다는 분석이 가능하다.

한편, 스터디 구성원들끼리 서로 기상시간을 점검하는 ‘기상/출첵 스터디(3508건)’, 밥 먹을 때 모이는 ‘밥터디(1940건)’, 서로의 학습 진도를 점검하는 ‘인증/자율 스터디(1491건)’ 등 서로의 일상을 점검하고 독려하기 위한 생활 스터디(9166건) 문화도 취업과 관련된 주요 연관어였다.

이노션 관계자는 “주변 사람들로부터 받는 스트레스에서 벗어나면서도 혼자라는 한계를 극복하고자, 취업 준비생들끼리 서로 의지하고 유대감을 형성할 수 있는 다양한 형태의 스터디 그룹과 모임에 참여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취준생들은 스터디 장소 확보에 대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도 분석됐다.

‘스터디 장소’에 대한 연관어로 ‘부족하다’(6489건), ‘없다’(1448건) 등 공간 부족에 대한 언급이 가장 많았다.

스터디 장소로는 ‘카페ㆍ커피숍’(4855건)이 높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술집’(185건), ‘모텔’(96건) 등 의외의 장소도 연관어로 파악됐다. 이노션 측은 “스터디 공간이 부족해지면서 일부 학원에서 낮 시간에 영업을 하지 않는 술집을 수강생들에게 스터디 공간으로 제공하거나, 스터디모텔이 등장하는 등 의외의 장소에서 스터디 모임이 이루어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노션 관계자는 “기존 기업들의 청년 지원프로그램이 토크콘서트나 멘토링처럼 위로나 조언 중심의 활동이었다면, 앞으로는 다양한 문화ㆍ여가활동 지원, 취준생 배려 캠페인, 무료 스터디 공간 제공 등 이들이 처한 어려운 환경과 여건 개선 지원 활동으로 그 영역을 확장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