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국왕 서거로 빅뱅 콘서트 등 연기…밤문화도 위축

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푸미폰 아둔야뎃 국왕의 서거 이후 K팝 공연을 비롯 각종 축제 일정 등이 줄줄이 취소되거나 연기되고 있다. 

16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제14회 방콕 세계 영화제 조직위원회는 국왕 서거에 따른 애도 분위기에 따라 다음달 4∼13일로 예정됐던 행사 일정을 내년 1월로 연기했다. 오는 11월로 예정된 태국 전통축제 ‘로이 끄라통’과 촌부리주에서 매년 열리는 물소 경주대회도 취소됐다.

또 오는 18일로 예정됐던 영국 가수 모리세이의 방콕 콘서트, 오는 26일 열릴 예정이던 스콜피온스의 50주년 기념 공연 등도 표가 매진됐지만 취소하고 환불을 진행 중이다.

한류 가수들 역시 영향을 받고 있다. JYP는 다음 달 5∼6일 소속 가수들이 대거 참여하는 ‘JYP 네이션’ 행사를 계획했으나 국왕 서거로 취소했다고 밝혔다. 그룹 빅뱅은 오는 29∼30일로 예정됐던 ‘빅뱅 메이드 투어인 방콕’ 행사를, FT아일랜드도 다음달 12일로 예정됐던 방콕 공연을 각각 취소했다.

재태국 한인회는 오는 21일부터 방콕 국립경기장에서 개최할 예정이던 ‘한국전 참전용사와 함께하는 한태 페스티벌’을 내년으로 연기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농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오는 20일부터 방콕에서 처음으로 ‘K푸드 페어’를 열 예정이었으나 외부에서 열리는 소비자 체험행사는 취소했다. 다만, 세미나와 수출상담회는 예정대로 열기로 했다.

영국 BBC는 이날 홈페이지에 ‘태국 왕의 죽음:방콕의 홍등가 불이 꺼지다’라는 제목의 영상물을 올려 태국의 애도 분위기를 전했다. 태국 정부는 모든 유흥 행위에 대해 수위를 낮추라는 명령을 내린 바 있다.

BBC는 “평소에는 관광객들로 빽빽하던 거리”라고 홍등가를 소개하면서 눈에 띄게 한가해지고 불빛마저 사라져 암흑에 싸인 거리 모습을 영상으로 담았다.

유흥가의 한 상인은 “주중이나 토요일 이곳은 매우 붐볐지만 오늘 밤은 정말 조용하다”며 “하지만 우리 왕을 위해서 이 정도는 감내할 수 있다”고 말했다.

AFP통신도 태국 방문자들에게 “다음달까지는 태국의‘악명높게’ 외설적인 밤문화를 경험할 것이라고 기대하지 말라”고 조언했다. AFP는 “방콕의 나이트클럽이나 야한 고고바는 일시적으로 문을 닫거나 눈에 띄게 침착하게 운영되고 있다”며 “방콕에서 바(bar)나 술을 파는 상점을 찾는 것은 복불복 수준”이라고 소개했다.

이같은 추모 분위기는 스포츠에도 영향을 미쳤다. 태국 축구협회(FAT)는 아직 세 경기가 남아있는 올해 프로축구 리그를 이대로 마무리짓기로 했다. 국왕 서거 다음날인 14일을 기준으로 챔피언과 하위 리그 강등팀을 정하고 올해 리그의 최종 결승전은 제비뽑기로 결정하기로 했다.

협회는 다음달로 예정된 이란과 친선경기도 취소했다. 다음달 15일로 예정된 월드컵 최종예선 호주전 홈경기를 원정경기로 치르거나 중립지대에서 치르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