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경 부활론 거세게 ‘확산’… 해경청 인천 재설치 지역 정치권 한 목소리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해경의 부활론이 거세게 확산되고 있다.

최근 서해5도 해상 불법 조업 중국어선이 해경 고속단정을 침몰시킨 사건과 관련, 인천지역 정치권이 한 목소리를 내며 해양경찰청 부활과 인천 재설치를 촉구하고 나섰다.

더욱이 국민의당은 중앙당 차원에서 연일 박근혜 정부의 불법 조업 중국어선 대응 방안을 비판하며 ‘해경 부활’에서 한발 더 나아가 해경을 인천에 재설치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16일 인천지역 정치권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은 “해경은 당연히 부활시켜 인천에 설치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더민주 인천시당은 “해경을 부활시켜 인천으로 원상 복귀시키는 것을 시당 차원에서 적극 추진할 방침”이라고 했다.

특히 시당은 “박근혜 정권은 세월호 사고의 희생양으로 해경 해체 및 국민안전처 편입이라는 이상하고도 조악한 카드를 만들어냈다”며 “이 부분은 박근혜 정권이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같은 당 윤관석(남동을) 국회의원은 최근 성명을 내고 “삼면이 바다인 나라에 해양주권을 수호하고 국민을 지켜줄 독립된 해경이 없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지금의 대응체계가 한계에 봉착한 만큼 정부는 백지 상태에서 해경 부활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그는 “최근 우리 영해를 침범한 중국 불법조업 어선이 갈수록 흉폭 해지고 있어 이로 인해 가장 큰 피해를 보고 있는 인천에 해경을 부활시켜야 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국민의당도 16일 성명서를 통해 “해양경찰 부활로 해양주권 수호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해경 원상복귀’라는 사실상 독립 해경의 인천 재설치를 촉구했다.

국민의 인천시당은 최근 정부가 발표한 대응방안을 비판한 뒤 “정부가 큰소리만 쳐대는 아마추어 수준에서 벗어나는 첫걸음은 해경을 원상복귀시키는 것”이라면서 “해양안전은 특수분야로 전문성과 즉각적인 대응이 생명이기 때문에 정부는 이제라도 하루빨리 해경을 부활시키고 해양주권문제의 현장인 인천에 해경청을 설치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새누리 인천시당도 ‘해경은 반드시 독립돼야 한다’는 입장이 전해지면서, 다만 과거의 해경이 아닌 현장 대응능력이 강화된 해경으로 재편돼야 하는 만큼 충분한 시간을 두고 논의를 거쳐 자연스럽게 독립시킬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