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면 수위 19년만에 최고…달, 태양 인력 때문

[헤럴드경제]서해와 남해안, 제주도에서는 해수면 수위가 19년 만에 최고로 오르는 곳이 많아 주의가 요구된다.

기상청은 17일 서해안 해수면 높이가 지난 1997년 이후 19년 만에 최고 수위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해수면의 높이가 이렇게 높아진 것은 달과 태양의 인력의 영향이 크게 작용했기 때문이다.

서해 중부 해안은 17일 오후 5시 이후가 가장 위험한데, 인천과 안산은 지난해보다 수위가 조금 낮지만, 평택은 오히려 높다.

서해 남부는 18일 오후 3시와 4시대가 수위가 가장 높고 영광과 흑산도는 19년 만에 최고 수위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18일 오전 최고 수위를 기록하는 남해 서부해안은 모든 지역이 지난해보다 높고, 남해동부 해안은 17일 오전에 최고수위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제주도는 17일과 18일 오전에 각각 한 차례씩 해수면 수위가 크게 치솟을 것으로 보여 침수 피해가 우려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