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면세점 대형버스 주차장 459대 마련, “면세점 주변 정체 걱정 없어요”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신규면세점 유치를 준비중인 현대백화점면세점(이하 현대면세점)이 대형버스460여 대가 동시에 주차할 수 있는 공간을 확보했다고 17일 밝혔다.

현대면세점은 강남구도시관리공단, 송파구시설관리공단과 탄천 주차장 이용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면세점후보지인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과 인근 지역에 자체 주차장(59면)과 인근 탄천 주차장(400면)을 포함한 주차공간 459면을 확보했다. 이는 지난해 7월 서울지역 시내면세점 특허 심사 당시 계획했던 주차면수(135면)보다 3배 이상 확대한 규모다.

신규면세점 유치를 준비중인 현대백화점면세점(이하 현대면세점)이 대형버스460여 대가 동시에 주차할 수 있는 공간을 확보했다고 17일 밝혔다.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사진=현대백화점 제공)

현대면세점이 대형버스 주차장 확대에 나선 것은 지난 7월부터 2개월간 외부 교통영향평가 전문기관에 의뢰해 진행한 ‘교통영향평가’ 진단에 따른 것이다. 현대면세점은 이번 면세점 특허 심사를 앞두고 지난해 실시하지 않았던 교통영향평가를 올해 처음 진행했다. 회사 측은 교통 시뮬레이션 분석 기법을 통해 향후 면세점 운영시 예상되는 주변 교통흐름과 문제점을 사전 예측해 최적의 교통개선 방안을 도출했다

조사결과 면세점 입점시 대형버스 유입량이 평일 122대, 주말 146대까지 늘어나면서, 코엑스 일대 테헤란로와 봉은사로, 탄천동로 주변 교통이 혼잡해지고 교통체증이 발생할 것으로 예측됐다.

이에 현대면세점은 각 관광서와 양해각서를 체결해 주차공간 400면을 확보하는 한편, 약 350m거리에 있는 무역센터점 외부 주차장을 개·보수해 대형버스 전용 주차장(44면)을 마련했다. 또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6면)과 인근 도심공항터미널(9면)에도 주차 공간을 만드는 등 총 59면의 대형버스 자체 주차장을 확보했다.

현대면세점은 향후 탄천 주차장을 이용하는 대형버스들의 배회(徘徊)를 막고 이동 시간을 최소화하기 위해 교통 상황별 경로 안내와 주차 정보를 제공하는 소프트웨어(S/W)를 개발한다. 아울러 외국인 관광객들의 신속한 승·하차와 주변 교통 체증을 줄이기 위해 대형버스 출입 관리시스템도 만들 계획이다.

현대면세점은 또 코엑스 일대가 지하철 2개 노선(2·9호선)를 비롯해 48개 버스 노선, 공항 리무진(5개) 및 강남 투어버스 등이 오가는 ‘대중교통의 요충지’인 점을 감안해 내외국인의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를 통해 교통 수요를 최대한 분산시킨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인근 버스 정류장 편의시설 개선에도 나선다.

이동호 현대면세점 대표는 “서울시내 면세점 주변에 대형버스 주차장이 부족하다보니 불법 주·정차로 인한 주변 교통체증이 사회 문제로까지 부각되고 있다”며 “현대면세점은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시뮬레이션 분석을 통한 교통영향평가를 사전에 진행했고, 이를 통해 총459면의 대형버스 주차장을 확보하는 등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