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문재인이 밝혀야 한다

미르ㆍK스포츠 재단 의혹도 그렇지만,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회고록 파문도 그냥 덮고갈 일이 아니다. 과거 노무현 정부 시절의 대통령 비서실장으로 핵심 당사자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직접 나서서 사실관계를 명명백백하게 밝히고 가야 한다. 문 전 대표가 차기 대권의 유력 주자라는 점에서 더욱 그렇다. 진상을 규명해 잘못한 점이 있다면 사과하고, 국민들에게 검증받아야 한다. 대북 정책은 대한민국의 존립과 관련된 엄중한 사안이다.

송 전 장관은 최근 발간한 회고록 ‘빙하는 움직인다’에서 지난 2007년 유엔 북한 인권결의안 표결을 두고 노무현 정부가 사전에 북한의 입장을 물어보고 기권을 결정했다고 주장했다. 이로 인해 여야는 진실 공방을 벌이고 있다. 만약 송 전 장관의 회고록 내용이 사실이라면 국가 주권을 해한 심각한 행위다.

이에 대해 문 전 대표와 더민주는 당시 청와대 연설기획비서관이었던 김경수 의원을 내세워 반박했다.

노무현 대통령이 안보정책조정회의에서 의견을 들은 뒤 ‘기권’으로 최종 결론을 내렸으며 이후에 북한에 ‘통보’했다는 것이다. 우상호 원내대표도 문 전 대표가 당시 ‘찬성’으로 첫 의견을 냈으며, 북한 통보 절차에는 관여한 바 없다고 전했다.

송 전 장관의 회고록 증언과는 다르다. 노무현 정부가 과연 유엔 결의에 앞서 북한의 입장을 사전에 물었는지와 문 전 대표가 여기에 관여했는지가 핵심 쟁점이다.

이 둘 모두가 실제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해도 노무현 정부에서 북한의 의견을 구해야 한다는 말이 나왔는지, 나왔다면 누가 그런 발언을 했는지도 밝혀져야 한다.

여당의 공세에 문 전 대표는 “내통이라면 새누리당이 전문”이라고 했고, 더민주는 “유력 대권주자에 대한 흠집내기”라고 반응했다.

김만복 전 국정원장을 국감 증인으로 채택하자는 여당 요구에 대해서도 부정적이다.

미르ㆍK스포츠 재단 문제에서 의제와 여야만 바뀐 형국이다. 이래선 안된다. 문 전 대표가 ‘팩트’를 내놓을 차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