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세븐브로이 출시 ‘강서 에일 맥주’ 전점 판매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홈플러스는 세븐브로이맥주㈜가 출시한 크래프트 비어 ‘강서 에일 맥주(3900원/330ml)’를 전국 141개 매장을 통해 판매한다고 17일 밝혔다.

‘강서 에일 맥주’는 중국의 ‘칭다오’, 뉴욕 ‘브루클린’ 등 특정 지역을 대표하는 맥주가 있듯, 세븐브로이가 강서 지역을 상징하는 맥주를 만들고자 하는 취지에서 시작됐다.

홈플러스는 세븐브로이와 지난 2012년부터 인연을 맺고 중소기업 상생을 위한 노력을 해 왔다. 이번에 세븐브로이가 강서 지역을 대표하는 맥주를 출시하면서 홈플러스를 통해 유통 채널 구축을 제안했고, 이에 홈플러스는 중소기업과의 상생을 위해 세븐브로이의 판로 개척 및 확대에 적극 지원키로 했다.

강서구 발산동 수제맥주 펍에서 시작해 우리나라 대표 마이크로 브루어리로 성장한 세븐브로이가 그 의미를 담아 개발해 출시한 ‘강서 에일 맥주’는 다양한 매력이 가득한 강서 지역을 잘 담아내고 있다.

[사진설명=17일 홈플러스 강서점에서 모델이 ‘강서 에일 맥주’를 선보이고 있다. 홈플러스는 세븐브로이맥주㈜가 출시한 강서 에일 맥주를 전국 141개 매장을 통해 판매한다고 밝혔다. 강서 에일 맥주는 시트러스함과 열대 과일향이 특징인 마일드 에일로, 한 병에 3900원(330ml)으로 출시를 기념해 11월 2일까지 세 병 구매 시 1만원에 판매한다.]

강서 에일 맥주는 고소함을 동반한 단맛을 끌어내는 몰트의 구성과 펄, 센테니얼 등의 홉을 사용해 오렌지, 자몽과 같은 시트러스함과 리치, 망고 등의 열대 과일향이 조화를 이룬 것이 특징인 마일드 에일이다. 특히 국내 지역을 처음으로 브랜드화 한 맥주인 것만으로도 의미가 있는 강서 에일 맥주는 라벨 디자인에서도 강서 지역의 랜드마크인 김포공항 관제탑 등을 반영해 특별함을 더했다.

최근 다양한 세계 맥주의 폭발적인 인기와 함께, 만드는 방법에 따라 다양한 맛과 향을 지닌 수제 맥주인 크래프트 비어 시장도 성장하고 있다. 다양한 크래프트 비어를 즐길 수 있는 전용펍부터 직접 만들어 마시는 사람들까지 크래프트 비어에 대한 관심과 열기는 점점 증가되고 있다.

세븐브로이 관계자는 “이번 강서 에일 맥주 출시는 홈플러스를 찾는 고객은 물론 맥주 매니아들에게 더욱 다양한 종류의 맥주를 선택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홈플러스 매장뿐 아니라 세븐브로이 펍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서도 강서 맥주를 선보일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홈플러스는 강서 맥주 출시를 기념해 11월 2일까지 3병 구매 시 1만원에 판매한다.

홈플러스 차주류팀 김홍석 바이어는 “국산 크래프트 비어의 우수함을 알리고 새로운 맛의 맥주를 찾는 소비자들을 위해 이번 강서 에일 맥주를 홈플러스 전국 매장을 통해 선보이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국산 크래프트 비어 시장의 성장을 위해 더 많은 고객과 맥주 매니아들에게 다양한 크래프트 비어를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