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임직원ㆍ장애아동 가족 동반 여행 지원

장애인 의료재활 전문기관 푸르메재단과 함께 1박2일 가족여행 마련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효성은 지난 15~16일 경기 양평 외갓집체험마을과 이천 치킨대학에서 진행된 장애아동 가족과 효성 임직원 가족의 동반 여행을 지원했다고 17일 밝혔다. ‘효성과 푸르메재단이 함께 하는 가족여행’은 효성이 4년째 지원하고 있는 저소득층 장애어린이∙청소년 의료재활 사업의 일환이다.

이번 가족 여행에는 효성 임직원 열 가족과 효성을 통해 지원을 받은 장애아동ㆍ청소년 열 가족이 참가해 한 가정씩 짝을 이뤄 1박 2일 동안 다채로운 활동을 함께 체험했다. 

효성은 지난 15~16일 경기 양평 외갓집체험마을과 이천 치킨대학에서 진행된 장애아동 가족과 효성 임직원 가족의 동반 여행을 지원했다고 17일 밝혔다. [사진=효성 제공]

이들은 15일엔 경기 양평에 있는 외갓집체험마을에 방문해 김장 담그기와 송어를 잡는 체험활동을 진행했고, 다음날에는 이천 치킨대학으로 이동해 국민 간식인 치킨을 스스로 만들어 먹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가족캠프에 참여한 한 직원은 ‘내 아이가 또래의 친구들과 어울리며 장애에 대한 편견을 갖지 않게 된 것이 가장 기쁘다’고 전했다. 노재봉 효성나눔봉사단장(부사장)은 “효성은 장애아동과 청소년이 사회의 건강한 구성원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며 “이번 가족여행이 참여한 가족들에게 행복한 추억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효성과 푸르메재단이 함께 하는 가족 여행’ 참가자들이 송어 잡기를 하고 있다. [사진=효성 제공]

한편 효성은 지난 13일 마포구청에서 진행한 ‘희망나눔 페스티벌’을 후원했으며, 15일에는 문화유산 보호활동의 일환으로 아름지기 재단과 함께 창덕궁 환경보존 활동을 진행하는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