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불꽃 가스’ 걱정없는 하이브리드 광파 가스레인지 출시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LG전자가 17일 안전하고 편리한 광파 가스레인지 2종을 출시했다. 가스를 사용하지만 일반 가스레인지와 달리 유해가스와 불꽃 없이 음식을 조리할 수 있는 기구다.

하이브리드 광파 가스레인지는 LG전자가 국내 최초로 출시한 제품이다. 기존 광파 가스레인지에 강력한 화력을 구현하는 인덕션 방식 전기레인지를 추가했다. 광파버너를 사용하는 화구 2개와 3kW(킬로와트) 화력의 인덕션 화구 1개를 갖췄다. 3kW 화력의 인덕션은 1리터의 물을 2분 30초만에 100도까지 끓일 수 있다. 일반요리는 광파버너로, 강력한 화력이 필요한 요리는 인덕션으로 조리할 수 있다.

빌트인 광파 가스레인지는 화구 3개 모두에 가스를 사용하는 광파버너를 적용해 유지비가 저렴하다. 매일 1시간 20분씩 사용하면 한 달 유지비는 약 8000원 수준이다.


광파 가스레인지는 광파버너를 탑재해 유해가스와 불꽃에 대한 걱정 없이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이다. 기존 가스레인지는 가스로 만든 불꽃으로 조리기기를 가열하는데 비해, 광파버너는 불꽃이 아닌 복사열과 빛으로 세라믹 글라스 소재의 상판을 가열해 조리기기를 데운다.

광파 가스레인지는 상판과 광파버너를 밀폐구조로 처리했기 때문에 기존 가스레인지에 비해 실내에 방출되는 일산화탄소의 양을 최대 96%까지 줄여준다. 또 가스를 사용해 유지비도 적게 든다.

상판은 독일 쇼트의 블랙 세라믹 글라스를 사용, 고급스러운 감각을 더하고 전면에는 스테인리스 소재를 적용해 깔끔하게 세련된 느낌을 준다. 또 기존 빌트인 가스레인지가 놓이던 자리에 그대로 설치할 수 있어 깔끔하고 고급스러운 주방을 연출할 수 있다. 별도의 케이스가 있어 빌트인으로 설치하지 않아도 일반 가스레인지처럼 설치해 사용할 수 있다.


사용편의성도 높였다. 사용자는 터치패널을 통해 원하는 화력을 바로 터치거나 손가락으로 밀어서 선택할 수 있다. 아이들이 제품을 작동시키는 것을 막아주는 ‘잠금 기능’, 원하는 시간에 사용하는 ‘타이머 기능’, 일정 시간 이상 조작하지 않으면 자동으로 전원이 차단되는 ‘자동 꺼짐 기능’ 등도 탑재했다. 또 버너의 작동 상태를 빨간 막대의 길이로 보여줘 직관적이다. 상판 위에 조리기기를 올려 사용하는 구조이기 때문에 삼발이가 필요 없어, 사용자는 상판에 묻은 음식물, 손자국 등을 간편하게 닦아낼 수 있다.

송승걸 LG전자 키친패키지사업부장 전무는 “차별화한 성능을 갖춘 제품으로 프리미엄 주방가전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