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사업구조 고도화 착수…NCC공장 증설, PS→ABS로 전환

대산 NCC공장 에틸렌 23만톤 증설…공급과잉 PS는 고부가 ABS로 전환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정부가 석유화학업계에 선제적 구조조정을 요구한 가운데 LG화학이 경쟁력 강화를 위한 사업구조 고도화에 본격 나섰다. LG화학은 고부가 제품 확대에 필요한 기초원료 확보 차원에서 NCC(납사분해시설)를 증설하고, 공급과잉으로 분류된 PS(폴리스트렌) 제품라인을 고부가 ABS 생산설비로 전환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LG화학 NCC공장 (사진=LG화학 제공)

▶NCC 23만톤 증설, 고부가 사업 확대 위한 경쟁력 있는 기초원료 확보 = LG화학은 2019년까지 충남에 위치한 대산공장에 2870억원을 투자해 NCC공장 에틸렌 23만톤을 증설키로 했다. 증설이 완료되면 LG화학 대산공장의 에틸렌 생산량은 기존 104만톤에서 127만톤으로 증가해 NCC 단일공장 기준 세계 최대 생산능력을 보유하게 된다.

증설로 인한 매출 증대 효과는 4000억원 이상이 될 것으로 LG화학은 보고 있다. 특히 이번 NCC 증설은 기존보다 설비효율이 높은 공정을 도입하는 등 투자 효율성을 극대화하여 신규로 NCC공장을 건설하는 것과 비교해 투자비를 절반 이하로 낮췄다.

LG화학이 NCC 증설을 결정하게 된 배경은 고부가 사업을 확대하기 위해 필요한 기초원료를 확보하고, 규모의 경제를 통해 경쟁사 대비 확실한 우위를 점하기 위한 것이다.

LG화학은 메탈로센계 PO(폴리올레핀), 고기능 ABS 및 EP, 친환경 합성고무 등 고부가 제품 매출을 현재 3조원 규모에서 2020년 7조원으로 늘린다는 목표다. 이 제품들을 만드는 데 사용되는 기초원료가 NCC에서 생산되는 에틸렌, 프로필렌, 부타디엔 등이다.

정부 역시 최근 발표한 ‘석유화학산업 경쟁력 강화방안’에서 국내 NCC설비의 글로벌 경쟁력 유지를 위해서는 대규모 생산능력을 보유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실제 전 세계적으로 에틸렌 수요는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이지만, 최근 아시아 지역 글로벌 업체들의 생산 및 가동중단 등의 이슈로 수요 대비 공급이 축소되었으며, 유가 안정에 따라 에탄, 석탄을 기반으로 하는 설비와 비교해 납사를 기반으로 하는 NCC의 경쟁력은 유지될 것으로 전망된다.

자동차 및 가전, IT소재로 쓰이는 ABS(acrylonitrile-butadiene-styrene) 제품 (사진=LG화학 제공)

▶공급과잉 PS라인, 고부가 ABS라인으로 전환해 수익 창출력 확대 = LG화학은 내년 상반기까지 여수공장 내 PS 생산라인 2개 중 1개 라인을 고부가 제품인 ABS 생산라인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PS 5만톤 1기 라인은 해외 기술 라이센싱 역할(기술료 수입)을 수행하고, 내부 수요를 충당하기 위해 남겨두게 된다.

PS는 최근 정부가 발표한 공급과잉 품목 중 하나로 생산 감축과 고부가 품목 전환이 필요하다고 분석한 바 있다. 생산라인 전환이 완료되면 LG화학의 PS(폴리스티렌) 국내 생산량은 연간 10만톤에서 5만톤 규모로 축소되고, ABS 국내 생산량은 연간 85만톤에서 88만톤으로 3만톤 증가하게 된다.

고기능 ABS(acrylonitrile-butadiene-styrene)는 대표적인 고부가 제품 중 하나로 내열성과 내충격성, 가공성이 뛰어나 자동차 및 가전, IT소재에 주로 적용되고 있으며 현재 LG화학이 세계 시장점유율 20%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이로써 LG화학은 공급과잉 제품에 대한 사업을 재편함과 동시에, 세계적인 경쟁력을 보유한 고부가 ABS제품 중심의 포트폴리오 비중을 안정적으로 늘려가며 수익성을 한층 높이게 될 전망이다.

자동차 및 가전, IT소재로 쓰이는 ABS(acrylonitrile-butadiene-styrene) 제품 (사진=LG화학 제공)

손옥동 LG화학 기초소재사업본부장 사장은 “국내 석유화학 산업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원가 경쟁력 강화 및 사업구조 고도화라는 방향성은 물론 실행과 변화의 속도도 매우 중요하다”며 “LG화학은 한 발 앞선 선제적 투자로 어떤 상황에서도 탁월한 성과를 창출할 수 있는 기반을 확실하게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