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플래닛 ‘챗봇을 이용한 e커머스 활성화될 것’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SK플래닛은 17일 삼성동 코엑스 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테크 플래닛 2016 ‘세상 어디에나 있는 커머스 : Commerce Everywhere’에서 미래 전자상거래 시장의 3대 핵심기술로 검색, 추천 그리고 챗봇(Chat-bot)을 제시했다.

테크 플래닛은 SK플래닛이 주기적으로 선보이는 기술 전문 세미나다. 올 2016년 행사에는 총 3개 트랙 21개 세션이 발표를 가졌다. 또 12개의 전시부스를 마련했다.

SK플래닛이 유통과 IT 분야 최고의 전문가들을 초청하는 글로벌 기술 컨퍼런스 ‘테크 플래닛(Tech Planet)’ 행사가 17일열렸다. 지난해 행사 사진. (사진제공=SK플래닛)

이날 이상호 SK플래닛 CTO는 기조연설자로나서 ‘기술이 이끄는 Commerce 경험의 혁신’을 주제로 개막 연설을 진행했다.

이 CTO는 “빅데이타(Big Data)와 인공지능(AI)을 기반 기술로 하여 SK 플래닛에서도 상품의 빠른 탐색과 접근을 위한 검색 기술, 개인화된 추천, 대화형 커머스 구현을 위한 챗봇 기술에 집중하고 있다”며 고객 쇼핑 경험에 혁신적인 변화를 불러올 수 있는 대표 기술로 검색ㆍ추천ㆍ챗봇 3가지를 제시했다.

또 “채팅화면이 고객에게 익숙한 인터페이스로 자리잡았고 빅데이타와 인공지능기술의 발달로 다양한 개인비서형 서비스가 출시되고 있다”며 “커머스 영역에서도 챗봇을 통해 상품검색부터 주문, 구매, 결제, 배송조회까지 연계되는 대화형 커머스가 부상하고 있으며 11번가에서도 디지털 컨시어지 서비스를 통해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SK플래닛 11번가는 검색 품질의 핵심인 검색 정확도를 향상시키고, 검색 랭킹 시스템을 개선하는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이를 통해 고객이 원하는 물건을 잘 찾아주기 위한 검색 로직을 강화하고, 특히 패션의 경우 이미지를 통해 유사스타일을 검색할 수 있게 한 것처럼 텍스트 검색 외에 이미지ㆍ음성 등 다양한 영역으로 검색 기술 확장을 준비하고 있다.

또 11번가를 통해 지난 7월 고객의 구매ㆍ클릭 이력을 기반으로 개인화된 상품배치를 선보였다. 이를 통해 상품 클릭율과 구매 전환율이 모두 상승하는 효과를 봤다. 이에 SK플래닛은 올해 말까지 다양한 고객 관심사를 반영한 개인화 추천을 통해 차별화된 상품배치와 연관상품 안내를 제공할 계획이다.

올해 강연에는 롱 진(Rong Jin) 알리바바 그룹 수석엔지니어와 살림 루코스(Salim Roukos) IBM 왓슨 박사가 기조연설에 나섰다. 롱 진 수석엔지니어는 알리바바 사례와 함께 대규모 매칭 알고리즘을 소개하고 살림 루코스 박사는 최근 화제가 된 IBM의 인공지능 왓슨의 자연어 처리에 관한 소개와 다양한 서비스에 대한 토론을 진행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