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11일만에 공개활동 재개

김정은<사진>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양 문수지구에 새로 건설된 류경안과종합병원을 17일 시찰했다고 노동신문이 18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이 공개석상에 등장한 것은 지난 7일 만경대 혁명사적지 기념품 공장을 방문했다는 보도가 나온지 11일 만이다.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은 “설계도 잘 되고 시공도 최상의 수준”이라며 “평양산원 유선종양연구소, 류경치과병원, 옥류아동병원을 비롯한 병원들이 집중되여있는 문수지구에 현대적인 류경안과종합병원까지 일떠섬으로써 이곳이 병원촌으로서의 면모를 더 완벽하게 갖추었다”고 말했다. 이어 “10월말에 개원식을 진행하고 11월 1일부터 운영을 시작하라”고 지시했다.

지난 7일 이후 김 위원장은 북한 노동당 창건기념일(10월 10일), 타도제국주의동맹 결성 90주년(10월 17일) 등 주요 공식행사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건강 이상설’ 등 다양한 관측이 제기됐다. 

김우영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