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反기업정서 없애려면 상속형 기업지배구조 바꿔야”

바른사회시민회의 ‘반기업정서, 개선방안은’ 토론회

[헤럴드경제=원호연 기자] 부패ㆍ부정행위에 따른 반기업 정서를 완화시키려면 상속형 기업 지배구조 등 경제 시스템 전반을 바꿔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보수 성향 시민단체인 바른사회시민회의가 18일 서울 중구 이 단체 회의실에서 개최한 토론회 ‘반기업정서, 개선방안은’에서 김대호 사회디자인연구소 소장은 “우리나라는 유달리 상속형 부자와 상속형 권력자의 비중이 높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소장은 “한국 경제의 주력인 대기업과 재벌은 국가가 정치ㆍ전략적으로 자원을 특정 집단에 몰아준 데에 기인한다”며 “반기업 정서의 뿌리는 합법적ㆍ제도적 약탈이 만연한 시장구조에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상속형 부자에 대응하는 경제적ㆍ정치적 도전자들의 능력이 부족한 것도 문제지만 이런 도전자들이 뿌리내리고 성장할 수 있는 토양이 황폐해졌다는 것이 진짜 문제”라고 덧붙였다.

김 소장은 “반기업 정서를 완화하려면 약탈형ㆍ상속형 기업 지배구조를 개선하고 실효성 있는 공정거래 감독 장치 등을 바로 잡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기업인들의 도덕성과 준법정신을 제고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토론회에 참석한 안재욱 경희대 경제학부 교수는 “지금의 반기업 정서는 대기업과 대기업 총수들이 그 대상이 되는 경우가 다수”라며 “총수들이 타인의 권리를 존중하고 사회 규칙을 존중하는 윤리경영을 편다면 기업의 경영에도 이익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