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北 인권결의안 찬성’ 증언에 “솔직히 기억 잘 안나”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송민순 회고록 논란’에 휩싸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지난 2007년 유엔 대북인권결의안에 당초 찬성했다는 참여정부 인사들의 증언에 대해 “기억이 잘 안 난다”고 밝혔다.

17일 인천의 한 공유기업을 방문한 문 전 대표는 유엔 결의안에 관한 취재진의 질문에 “저는 기권을 주장했을 것 같은데 다 그렇게 (찬성) 했다고 하네요”라고 답했다.

그는 “모르겠다. 그때 남북정상회담도 했기 때문에 인권결의안도 함께 하는 게 균형에 맞다고 생각했든, 또 제가 워낙 인권변호사 출신이어서 인권을 중시해서 그렇게 했든, 안 그러면 외교부로부터 설명을 많이 들어 외교부 논리에 조금 넘어갔든 잘 모르겠다”고 설명했다.


문 전 대표는 “어쨌든 제가 초기에는 결의안에 찬성해야 한다는 외교부 주장에 동조했다가 나중에 다수 의견에 따라 (기권으로) 입장을 바꿨다고 하는데 저는 잘 기억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앞서 참여정부 당시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은 “문재인은 당초 북한 인권결의안에 찬성했었다”고 증언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