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25일 한ㆍ덴마크 정상회담…녹색성장동맹 강화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오는 25일 라르스 뢰케 라스무센 총리와 한ㆍ덴마크 정상회담을 갖는다.

박 대통령은 오는 23일부터 26일까지 한국을 공식방문하는 라스무센 총리와 정상회담과 양해각서(MOU) 체결, 공식 오찬을 개최한다고 청와대가 17일 밝혔다.

라스무센 총리가 총리 자격으로 방한하는 것은 2010년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특히 라스무센 총리는 한국이 주도해 설립한 국제기구인 글로벌 녹색성장연구소(GGGI) 이사회 초대 의장을 역임하는 등 한국과 인연이 깊다.

양 정상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양국간 전략적 동반자관계 및 녹색성장동맹 증진 현황을 평가하고 강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사진=헤럴드경제DB]

한국과 네덜란드는 지난 2011년 전략적 동반자관계를 수립하고 녹생성장동맹을 결성한 바 있다.

양국은 녹색성장동맹과 관련해 교대로 고위급회의를 연례 개최하며 녹색성장 분야에서의 협력을 지속적으로 증진해왔다.

올해는 라스무센 총리의 방한을 계기로 오는 25일 제6차 녹색성장동맹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양 정상은 또 교역ㆍ투자, 창조산업, 창업협력, 전자정부, 신새쟁에너지 등 분야에서의 실질협력 확대와 북한문제와 기후변화 대응 등 지역 및 국제무대에서의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한다.

청와대는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간 미래신산업, 기후변화 대응, 대북공조 등을 더욱 심화하고 확대해 나가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덴마크는 국민 행복지수와 혁신지수에서 세계 최고 수준을 자랑하는 국가로 6ㆍ25 전쟁 때 병원선을 파견해 많은 우리 국민의 생명을 구한 전통적 우방국이기도 하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