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송민순 회고록’ 관련 자료 수집 착수…“文 태도 옳지 않아”

[헤럴드경제=이슬기ㆍ유은수 기자] 새누리당이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회고록으로 촉발된 ‘참여정부의 2007년 유엔(UN) 북한인권결의안 기권 논란’ 관련 자료 수집에 착수했다. 우선 오는 19일부터 소관 상임위원회에 자료 및 증언 요구를 시작한다.

박맹우 새누리당 의원(대북결재사건 진상규명위원회 간사)은 18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소관 상임위 차원에서 자료 확보를 해보기로 했다”며 “대통령 기록물까지는 없더라도 당시 정황을 이야기할 수 있는 관련 자료는 (확보가) 가능하다고 본다”고 했다. 새누리당은 지난 15일 관련 논란이 불거진 직후 구성한 관련 테스크포스(TF)를 전날(17일) 위원회로 격상했다.

[사진=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와 정진석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새누리당은 특히 향후 필요하다면 송 전 장관을 증인으로 불러 조사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박 의원은 “문제를 푸는 데 도움이 된다면 (송 전 장관을) 증인으로 모실 것”이라며 “내일 다시 회의를 통해 전략을 수립할 계획”이라고 했다.

송 전 장관의 회고록에서 유엔 북한인권결의안에 대한 입장을 북한에 물어본 것으로 알려진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에 대해서는 맹공을 이어갔다. “가장 중요한 것은 북한인권결의안의 결정을 북한에 물어보았느냐는 것인데, (문 전 대표가) 그 부분에 대해서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우회적으로 동문서답을 한다. 이는 굉장히 잘못된 태도”라는 것이다.

박 의원은 이에 따라 “(문 전 대표의 태도는) 대선에 나올만한 사람의 자세가 아니다”라며 “외교ㆍ안보 정책이 어떻게 이뤄졌는지 국민은 알아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