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진상규명위 “노무현이었다면 당당했을 것”

‘北인권결의안 대북결재 요청사건’
문재인 “기억 안난다” 회피 비난

새누리당이 ‘송민순 회고록’ 논란에 대응하기 위해 ‘UN 북한인권결의안 대북결재 요청 사건 진상규명위원회(이하 진상규명위)’를 구성하고 18일 첫 회의를 가졌다. 진상규명위에 참여한 하태경 의원<사진>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었다면 현 상황에서 당당했을 것”이라며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를 겨냥했다.


진상규명위는 이날 오전 국회 당 대표실에서 첫 회의를 열고 상견례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하 의원은 “지도자는 위기적인 상황에서 그 사람의 자질이나 능력이 드러나게 되어 있다”며 문 전 대표의 대처를 비판했다.

하 의원은 “(노 전 대통령은) 와이프 장인이 빨치산이었다는 얘기가 나왔을 때 ‘내가 와이프를 버려야겠느냐’고 말하면서 사실 관계를 인정하는 것부터 출발했다”며 “노 전 대통령이었다면 ‘당시 대화를 해야 하는데 찬성해야 했겠느냐. 남북 관계를 포기했어야 했느냐’고 당당하게 나왔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 전 대표의 어제 발언(“기억이 잘 안 난다”)은 웃기다. 자기 기억엔 기권한 것 같은데 다른 사람들이 자꾸 찬성했다고 하니까 어떤지 모르겠다(고 한다). 자기 기억이 기권이라면 소신인 건데, 그조차도 국민께 설명을 못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진상규명위원장을 맡은 5선의 정갑윤 의원은 “충분히 노력해서 그동안 새누리당이 추진해온 대한민국 정체성을 꼭 지킬 수 있도록 노력하길 당부한다”며 위원들을 북돋았다.

진상규명위는 관련 사실 관계를 밝히기 위해 국정조사, 청문회, 특검, 검찰 수사 등 가능한 수단을 총동원한다는 계획이다.

유은수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