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평택, 세계 최대규모 ‘차이나타운’ 만든다

[헤럴드경제]경기도 평택에 초대형 ‘차이나타운’이 들어선다.

지난 14일 중국 부동산 기업 ‘역근그룹’과 한국 미래에셋증권, 포스코건설, 개인 등이 설립한 ‘대한민국 중국성개발㈜’은 경기도 평택시 포승면 황해경제자유구역에 중국친화도시를 만든다고 밝혔다.

해당 부지는 황해경제자유구역 내 현덕지구(232만㎡)로 서울 여의도(290만㎡)와 맞먹는 규모다.

이 구역은 한국, 미국, 일본 등 전세계 차이나타운을 합친 면적보다 큰 규모로 기존의 마을형태가 아닌 중화권 친화 ‘도시’형태로 개발된다.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따라서 여기에는 공공시설, 유통단지, 주택, 상업업무, 관광·의료를 포함해 중국 최고 국제학교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중국성개발은 도시가 조성되면 인구 3만여 명 입주와 일자리 4만여 개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도시 개발은 분양을 통해 국내는 물론 중국 물류·유통·부동산·건설회사 등의 자본을 유치해 2022년까지 중화권 친화도시 조성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