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경절 요우커 절반 롯데면세점 방문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롯데면세점(대표 장선욱)은 최근 중국 국경절 연휴동안 한국을 방문한 것으로 추산된 25만여명(인천국제공항공사 집계)의 중국인 관광객 가운데 절반 가까운 12만여명이 롯데면세점을 방문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18일 밝혔다.

25만여명은 지난해 같은 기간 한국을 찾은 중국인 관광객 21만여명에 비해 19% 정도 증가한 것이며, 롯데면세점을 방문한 12만여명은 전년 동기(9만4000여명) 대비 28% 가량 늘어난 수치이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올 국경절 기간 우리나라에 들어온 중국인 관광객 25만여명 중 절반에 육박하는 인원이 롯데면세점을 찾은 데에는 그동안 중국인 고객을 대상으로 지속적으로 진행해온 온라인 마케팅이 한 몫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지난 국경절 기간 동안 중국 최대 포털사이트 바이두(Baidu)가 제공하는 ‘바이두 지수’를 분석한 결과, 롯데면세점은 ‘5012’(10월1~7일까지의 평균치)로 국내 면세점 중 1위에 올랐다. ‘바이두 지수’는 조회수, 연관 검색어, 검색률 등을 고려해 종합적으로 산정되는 수치로, 중국 내 브랜드 인지도를 확인하는 척도로 활용된다.

롯데면세점은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微博)’에서도 위력을 나타내고 있다. 롯데면세점이 보유한 웨이보 팬수(10월 6일 기준)는 729만여명으로 삼성갤럭시(825만여명)에 이어 중국 내 해외 기업 중 2위를 기록하고 있다. 이는 유니클로(600만명), 애플(310만명), 아디다스(200만명) 등 해외 유명 브랜드를 크게 웃도는 수치로, 중국인의 롯데면세점에 대한 관심을 방증한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한편 롯데면세점은 중국 맞춤형의 다양한 온라인 채널을 통한 마케팅 활동을 꾸준히 강화하고 있다. 알리페이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아이콘(ICON)‘에 롯데면세점 전용 서비스를 마련해 쇼핑 정보와 할인 쿠폰 등을 제공하고 있다. 중국판 페이스북인 ’런런왕(人人网)’ 계정은 물론 쇼핑 정보를 안내하는 홍보사이트 등도 운영 중이다. 이같은 노력으로 롯데면세점은 바이두가 분석한 지난해 한국 관광 관련 키워드에서 ‘한국 영화’에 이어 2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또한 바이두의 브랜드검색 연간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 1년간(2015.10~2016.10) 월평균 64만여명의 중국인들이 롯데면세점 사이트에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장선욱 롯데면세점 대표는 “중국인 관광객을 유치하는데 있어 온라인 마케팅의 중요성은 나날이 커지고 있다”며 “롯데면세점은 앞으로도 중국인 대상의 다양한 온라인 채널 운영을 통해 유커들의 방한 유치를 확대하고, 이들의 재방문율 향상을 위해 쇼핑만족도 제고를 목표로 다양한 활동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