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갑수 “대선 전 야권 후보 암살 가능성”…음모론 제기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방송인 김갑수 씨가 야권 유력 인사들이 있는 자리에서 “대선을 앞두고 유력 (야권) 후보가 암살될 가능성이 있다”는 취지로 발언, 음모론을 제기했다.

김 씨는 지난 15일 서울 마포구청에서 열린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의 ‘국회의원 사용설명서’ 출판기념회에서 “정권이 바뀌면 이재명 성남시장이 국정원장을 맡아 작살낼 놈을 작살내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문제는 대선이 있을까라는 것”이라면서 “(대선 전) 내란에 준하는 사태가 유도될 수 있고 교전이 일어날 수도 있고 생각하기 싫지만 유력 후보의 암살도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 TV조선 방송 캡처]

김 씨는 “지금은 ‘대선에서 이길 수 있을까’가 아니라 대선이 없어질지도 모르는, 우리 모두가 엄청난 인명살상을 각오해야 될지도 모르는, 그런 상황을 제어해 대선에서 승리해야한다”고 설명했다.

이날 출판기념회에서는 김 씨의 음모론을 필두로 청와대와 여권을 향한 거침없는 독설이 봇물처럼 터져나왔다.

정봉주 통합민주당 전 의원은 “지금 있는 파란 집에서 또 다시 감옥으로 자리를 옮길 사람들도 있고 삼성동에서 감옥으로 자리를 옮길 사람도 있다”면서 박 대통령과 청와대를 겨냥했다.

개인방송 ‘나는 꼼수다’의 전 진행자인 김용민 씨는 박 대통령 성대모사를 하며 “삶이 공갈인 박근혜다. 병우가 (반대 세력을)기소하고 조지면 되니까…. 친박 진돗개들 (충성심을) 보셨잖아요”라고 현 시국을 조롱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