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용 경북지사 “사드, 대승적 차원서 수용하자”

[헤럴드경제(안동)=김병진 기자] “나라의 안위보다 우선하는 가치는 없다. 대안 없는 사드배치 반대는 국가안보에 상처만 입히게 될 뿐이다.”

김관용<사진> 경북도지사는 18일 경북 안동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사드 배치와 관련한 국민께 드리는 말씀’을 통해 이 같이 밝히고 “갈등을 접고 대승적 차원에서 수용하자”고 밝혔다.

18일 김관용 경북도지사가 경북 안동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사드 배치와 관련한 국민께 드리는 말씀’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경북도]

김 지사는 “사드가 지역발전에 장애가 되지 않도록 하겠다”며 “오히려 한 단계 더 도약하는 계기로 만들겠다”며 “더 나아가 정부에 요구할 것은 당당히 요구하고 정치권에도 단호하게 주장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정부는 국가 안위를 위해 어려움을 감내해야 하는 김천시와 성주군에 대해 과감하게 배려해야 한다”며 실질적인 지역발전대책을 제시해 줄 것을 요구했다.

한편 이날 당초 기자회견에는 김항곤 성주군수, 박보생 김천시장 등도 함께 자리를 할 예정이었으나 사드 배치와 관련한 의견이 모아지지 않아 불참한 것으로 전해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